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환경부, 미세먼지 원인 지목한 고등어 어민 항의에 뒤늦은 수습

(세종=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환경부가 '고등어를 주방에서 구웠을 때 미세먼지가 많이 발생할 수 있다'는 보도자료를 낸 후 어민들의 항의가 거세지자 2주 만에 해명에 나서는 등 수습에 나섰다.

환경부는 6일 설명자료를 내고 "언론뿐만 아니라 국민이 '고등어가 미세먼지의 원인'이라고 오해하는 측면이 있으며, 이는 당초 발표 의도와는 다르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지난 달 23일 내놓은 '요리할 때에는 꼭 창문을 열고 환기하세요!'라는 보도자료는 건강한 실내 공기질 관리를 위해 환기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실내에서 요리할 때 발생하는 오염물질로 인한 건강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미세먼지 발생 저감·환기 방법 등을 국민에게 알리기 위한 취지였다는 것이다.

이어 "주방에서 환기하지 않고 요리하면 미세먼지가 평상시보다 많이 발생한다"며 "요리방법·조리시간 등에 따라 미세먼지 농도는 다양하게 발생된다"고 강조했다.

환경부는 "뚜껑을 덮거나 환풍기, 창문 등을 이용해 충분히 환기를 시키면 오염물질에 의한 건강피해가 없다는 사실을 알리려고 한 의도"라고 덧붙였다.

환경부는 지난 달 23일 고등어를 조리하는 과정에서 '매우 나쁨' 기준(공기 1㎥당 100㎍)을 초과하는 초미세 먼지(PM2.5)가 배출된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발표한 바 있다.

고등어를 주방에서 구웠을 때 초미세 먼지는 물론 발암 물질인 '폼알데하이드'와 '휘발성 유기화합물'이 각각 324㎍, 40.13㎍ 배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환경부는 초미세 먼지에 노출되는 정도를 줄이기 위해 고등어구이를 하는 동안 환풍기를 틀거나 창문을 열어둘 것을 권고한 바 있다.

해당 자료 발표 이후 고등어 소비가 줄고 고등어 가격이 떨어지면서 어민들이 피해를 보고 강력히 항의하자 환경부가 수습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chunj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6 19: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