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채권단, STX중공업·㈜STX도 법정관리행 가닥

STX엔진은 자율협약 유지하기로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3년여 동안 수조 원의 지원을 받고도 경영 정상화를 이루지 못하고 법정관리를 신청한 STX조선해양에 이어 옛 계열사인 STX중공업과 ㈜STX도 법정관리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STX조선 법정관리의 후속 절차로 이와 같은 옛 계열사의 처리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STX중공업, STX엔진[077970], ㈜STX[011810] 등 STX조선의 기존 관계사는 정상화 방안에 따라 기존 지분 감자 및 채권단 출자전환 등이 완료돼 지분 관계가 단절된 상황이다.

이 가운데 STX중공업은 STX조선에 대한 매출 의존도가 43%로 높고, ㈜STX는 STX조선이 건조 중인 선박에 대한 이행보증을 제공하고 있어 STX조선의 법정관리로 인한 타격이 불가피하다.

채권단 관계자는 "여러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단계"라며 "STX중공업과 ㈜STX의 경우 법정관리에 들어가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반대로 STX엔진은 현재 진행 중인 자율협약을 유지하면서 회생시키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STX엔진은 전체 매출 가운데 STX조선에 대한 의존도가 10%를 밑돌고, 유동성도 충분해 당장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없다고 채권단은 보고 있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6 18: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