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섬마을 여교사 성폭행 발생 군청 홈페이지 비난글 도배

여교사 신상 관련 글은 삭제… "게시글 모두 교훈 삼겠다"

(목포=연합뉴스) 박성우 기자 = 섬 초등학교 관사에서 여교사 성폭행 사건이 발생한 해당 군청 홈페이지에는 이번 사건에 공분을 느끼며 책임을 묻는 글로 도배되다시피 했다.

해당 군은 게시글 중 피해 여교사 신상에 대한 글은 피해자 인권보호를 위해 삭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6일 하루만도 수십여건의 관련 글이 올라왔다.

대부분은 '상상할수 없는 일', '천인공노할 만행', '금수만도 못한 사람' 등의 표현으로 분노를 표출하는 내용이고 "군수와 서장은 사퇴해라", "앞으로 그 곳에서 생산되는 물건을 절대 사지 않겠다", "꼭 가고 싶은 섬인데 이번 일로 가고 싶은 마음이 싹 가셨다"며 군과 치안기관의 책임을 묻는 글도 많았다.

치안 책임을 다하지 못한 경찰에도 집단항의하자며 글과 함께 해당 기관 홈페이지 주소도 병기했다.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많았다.

"이번 사건이 묻힌다면 군의 이미지는 어떻게 될지 뻔하다"며 군의 장래를 위해서라도 철저한 진상규명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피해 여교사의 용기를 칭찬하는 글도 눈에 띄었다.

한 누리꾼은 '여교사님 용기에 박수를' 제목의 글에서 나름의 재발방지를 위한 해법까지 제시하는 침착함을 보였다.

그는 "여성들에게 한마다 하겠다"고 전제하고 "섬마을 사람들의 의식 등을 고려할 때 여교사의 침착하고 용기있는 대응이 없었다면 이 사건은 묻혔을 것"이라며 "이런 일이 생기면 과감하게 법적조치하라. 방안에서 혼자 울고 끝낸다면 사회 전체적으로 이런 악순환은 되풀이 된다"고 당부했다.

그는 "당신의 용기로 이 악마의 섬에서 미래의 희생자들을 구할 수 있었다"며 "여선생님 거듭 감사합니다"라고 끝을 맺었다.

군의 한 관계자는 "홈페이지에 어떤 글이 게시되더라도 모두 교훈으로 받아들이고자 한다"고 말했다.

3pedcrow@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6 17: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