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스 USA'에 26세 여군 중위…"참전군인 위해 활동할래요"

작년까지 트럼프가 주최했던 미인대회…"대선주자 누구 지지하냐" 질문도 나와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올해 '미스 USA'의 왕관이 26세 여군에게 돌아갔다.

AP통신, 워싱턴포스트 등에 따르면 5일 밤(현지시간)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된 2016 미스 USA 선발대회에서 미스 워싱턴DC 데샤우나 바버가 우승했다.

최종 2인으로 남아 미스 하와이 첼시 하딘(24)과 손을 맞잡고 잔뜩 긴장한 채로 기다리던 바버는 최종 우승자로 '미스 DC'가 호명되자 하염없이 눈물을 쏟았다.

바버는 부모와 형제들도 군에서 복무한 군인 집안 출신으로, 17세 때 입대해 현재 미 육군 예비군 제988 병참 부대 중위로서 미 상무부에서 정보기술(IT) 분석관으로 일하고 있다.

이로써 바버는 미스 USA 역사상 첫 군인 우승자가 됐다.

바버는 '미스 USA'로서 한 해 동안 참전군인 처우 개선과 군인들의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및 자살 방지를 위해 뛸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재 한 달에 이틀꼴로 복무하는 바버는 2년가량 쉬면서 미스 유니버스 선발대회 참가를 비롯한 미스 USA로서의 활동에 나설 계획을 세우고, 그와 관련해 상관들과 논의하고 있다.

그는 무대에서 진행되는 참가자들에 대한 인터뷰 때 여군에 관한 질문을 받고 "우리(여군)는 남자들만큼 강인하다(tough)"며 "지휘관으로서 나는 강하고 헌신적이다. 미군에서 성별 제한을 받지 않음을 인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답변했다.

미국이 대선 경선이 한창인 가운데 바버는 참가자 대상 라운드 인터뷰에서 미 대선 후보들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느냐는 물음에 참전군인 문제에 더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답했다.

한편, 이번 대회 최종 5인들에 대한 인터뷰에서 미스 하와이인 첼시 하딘은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과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가운데 누구를 지지하느냐는 질문을 받아 관심을 모았다. 하딘은 뚜렷한 답변을 하지 않았으나, 주최 측이 미인대회 무대에서 우승 후보자에게 지지하는 대선 후보를 물은 것과 관련해 소셜미디어 등에서는 비판이 쏟아졌다.

공화당의 사실상 대선 후보인 트럼프는 1996년 미스 유니버스 조직위원회를 인수해 미스 유니버스, 미스 USA 등 선발대회를 주최했으나 작년 이 사업을 매각했다.

'미스 USA'에 26세 여군 중위…"참전군인 위해 활동할래요" - 2
'미스 USA'에 26세 여군 중위…"참전군인 위해 활동할래요" - 3

cheror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6 17: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