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카자흐 악토베에 테러 적색경보…"40여명 사상"(종합)

무장괴한들 총기판매점·군부대 습격…反정부단체 테러 자처
카자흐 악토베에 테러 적색경보…"40여명 사상"(종합) - 1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이슬람권 단식 성월(聖月)인 '라마단'을 하루 앞둔 5일(현지시간) 중앙아시아 이슬람 국가 카자흐스탄에서 발생한 무장 괴한들의 테러 공격으로 테러범들을 포함, 최소 17명이 숨지고 30여 명이 부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테러사건은 이날 소총으로 무장한 20여 명의 괴한이 카자흐스탄 북서부 도시 악토베의 총기 판매점과 군부대를 습격하면서 발생했다.

카자흐스탄 내무부는 6일 "전날 발생한 괴한들의 총기 판매점과 군부대 습격으로 민간인과 군인 6명이 숨지고 다수가 부상했다"면서 "범인 11명도 사살되고 일부는 부상했다"고 밝혔다.

공보실은 테러범 9명을 체포했으며 도주한 잔당들을 추적 중이라고 덧붙였다.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 등에 따르면 현지 보안당국은 핸드폰 문자메시지서비스(SMS)를 통해 주민들에게 대(對)테러작전과 관련 최고 수위의 적색 테러경보가 발령됐음을 공지하고 주의를 당부했다. 당국은 TV 방송을 통해서도 주민들에게 시내 외출을 삼갈 것을 권고했다. 현지 언론은 도심에 인적이 끊겼고 상공엔 헬기가 날고 있다고 전했다. 도시 전역의 인터넷이 두절됐으며 핸드폰 통화도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자유유럽방송(RFE)은 '카자흐스탄 해방군'이라고 불리는 단체가 이번 테러를 자처하고 나섰다고 전했다.

이 단체는 성명에서 이번 테러를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대통령) 도당들의 독재에 반대하는 카자흐스탄 민주발전 지지자들이 벌인첫 번째 전투"라고 주장했다.

카자흐스탄 하원 외교·국방·안보위원회 위원장 마울렌 아쉼바예프는 이날 테러를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와 연관된 자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하면서 "시리아에서 돌아온 테러리스트들이 저지른 범죄"라고 추정했다.

무장 괴한들은 5일 오후 2시30분께 악토베 시내의 한 총기판매점에 난입해 점원 1명과 경비원 1명을 살해하고 무기 탈취를 시도했다. 출동한 경찰에게도 총격을 가해 경찰관 3명이 부상했다.

한 무리의 괴한들은 곧이어 또 다른 총기 판매점을 공격해 방문객 1명을 살해하고 경찰과 대치전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침입자 3명이 사살되고 1명은 체포됐다.

다른 괴한들은 시내에 있는 내무군 군부대를 습격했다.

테러범들은 도심에서 시내버스를 탈취해 운전사와 승객을 내리게 한 뒤 버스를 탄 채 군부대로 난입해 영내에서 총기를 난사했다. 이 과정에서 군인 3명이 숨지고 6명이 부상했다.

괴한들은 진압에 나선 군인·경찰들과 교전을 벌이다 1명이 사살되고 1명이 부상을 입고 체포되자 도주했다.

경찰은 테러범들이 은신한 구역을 포위하고 검거 작전을 벌이는 한편 차량으로 도주한 다른 일당 추적에도 나섰다. 이 과정에서 일부 테러범들이 추가로 사살된 것으로 알려졌다.

카자흐스탄 내무부는 총기 판매점과 군부대를 공격한 자들이 무기 탈취를 노린 극단주의 종교 세력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테러범들의 정체는 아직 정확히 알려지지 않고 있다.

세속적 온건 이슬람 국가인 카자흐스탄에선 일부 과격 이슬람 세력이 침투해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라마단 기간 중 '이슬람국가'(IS) 세력을 포함한 무슬림 극단주의자들의 테러 공격이 예상된다고 경고한 바 있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6 21: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