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中 '철강 과잉생산' 공방…"더 줄여라" vs "강제 어렵다"(종합)


美中 '철강 과잉생산' 공방…"더 줄여라" vs "강제 어렵다"(종합)

美中 '철강 과잉생산' 공방…"더 줄여라" vs "강제 어렵다"(종합) - 1

(베이징=연합뉴스) 진병태 홍제성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이 6일 제8차 전략경제대화(S&ED)에서 중국의 철강 과잉생산 문제를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포문은 미국의 제이컵 루 재무장관이 먼저 열었다.

루 장관은 이날 오전 베이징(北京) 댜오위타이(釣魚臺) 국빈관에서 열린 전략경제대화 개막식에서 중국이 세계무역질서를 어지럽히는 철강 과잉생산을 더 줄여야 한다며 중국을 강하게 압박했다.

그는 "중국의 과잉생산이 세계시장을 왜곡하고 해를 끼치고 있다"며 철강과 알루미늄 등에서 지속적인 생산 감축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과잉생산으로 인한 저가공세가 미국의 일자리를 빼앗아 가고 있다는 비판도 곁들였다.

러우지웨이(樓繼偉) 중국 재정부장은 전략경제대화의 '거시경제·정책 회의'가 끝난 뒤 기자회견을 열어 루 장관의 발언을 받아쳤다. 러우 부장은 "중국이 세계 경제 성장에 공헌할 때는 아무 말 않더니 이제 와서 중국의 과잉생산을 지목한다"며 불편한 감정을 감추지 않았다.

그는 "중국의 철강·석탄 생산량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이라며 "2009∼2011년 중국의 세계 경제성장 공헌율이 50% 이상일 때는 중국 투자가 글로벌 경제성장을 주도한다며 좋아들 하지 않았느냐"라고 반문했다.

그는 이어 "중국은 지난해 9천만t의 철강생산량을 감축했으며 앞으로도 계속 감산하겠지만, 중국은 중앙계획 경제가 아닌데다 철강업계 생산량에서 민영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52%에 달해 계량화된 수치로 기업 감산을 강제하기는 어렵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중국 정부가 1천억 위안의 재정을 동원해 설비 과잉 해소를 추진하는 기업의 종업원 재배치와 재취직을 중점적으로 지원하고 있다"며 필요하면 자금을 추가 투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은 현재 중국산 철강제품에 대해 반덤핑 관세를 부과했으며 유럽도 이를 위한 조사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미국 관리들은 또 금융서비스 부문에서 시장접근 허용을 중국에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 미국은 금융부문에서 중국이 과도한 자국 기업 보호정책을 펴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루 장관은 또 중국이 새로 통과시킨 외국 비정부기구(NGO) 관리법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중국의 해외 NGO 관리법이 NGO에 대해 비우호적인 환경을 만들어 기반을 약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美中 '철강 과잉생산' 공방…"더 줄여라" vs "강제 어렵다"(종합) - 2

jb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6 21: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