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호주 동부 폭풍우로 3명 사망…도로 파손·침수·정전도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호주 동부 해안지역에 지난 주말 거센 비바람이 강타하면서 최소 3명이 사망하고 침수와 정전 등 재산 피해도 잇따랐다.

호주 동부 해안의 뉴사우스웨일스(NSW)주와 퀸즐랜드주에서는 주말 내내 거센 바람이 불고 많은 비가 내려 인명 및 재산 피해를 불렀다.

경찰은 6일 오전 시드니 남서부의 레핑턴에서 갑자기 불어난 물로 차에 갇혀 숨진 시신 1구를 발견했다.

시드니에서 남서쪽으로 120㎞ 떨어진 서던 하이랜즈의 보우럴에서도 65살의 남성이 물에 휩쓸린 차 안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이 지역에서는 이번 주말에 618mm의 비가 내렸다고 호주 공영 ABC 방송이 전했다.

또 수도 캔버라 인근에서도 37살의 한 남성이 차량에 타고 있다가 물에 휩쓸려 숨졌다.

도로 및 주택 파손과 침수, 정전 등 재산 피해도 이어졌다.

시드니 북부 해안에서는 10m를 넘나드는 높고 거센 파도로 많은 주민이 대피했으며, 일부 주택은 붕괴하거나 붕괴 직전까지 갔다.

도로에는 싱크홀이 생기고 일부 상가와 주택이 물에 잠겼다. 또 수천 명이 정전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NSW 경찰은 도움을 요청하는 전화 9천 통을 받았으며, 차량을 몰다가 물에 갇힌 일이 상당수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폭풍우는 남쪽 태즈메이니아로 이동하고 있어 추가 피해도 우려되고 있다.

호주 동부 폭풍우로 3명 사망…도로 파손·침수·정전도 - 2

cool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6 12: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