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원구성 시한 D-1…협상재개 5시간40분 대좌했지만 난항(종합2보)

엿새만에 3당 협상 재개…여야 입장 평행선으로 합의 어려울듯오후 8시 다시 만나 협상하기로…일각선 '시간 끌기' 비판
얘기나누는 여야 3당
얘기나누는 여야 3당(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새누리당 김도읍(오른쪽부터), 국민의당 김관영,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원내수석부대표가 원(院) 구성 법정 시한을 하루 앞둔 6일 오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엿새 만에 직접 협상을 공식적으로 재개하기에 앞서 손을 잡고 얘기를 나누고 있다. 2016.6.6
scoop@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f6464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이정현 현혜란 기자 = 여야 3당은 20대 국회 원(院) 구성 법정 시한을 하루 앞둔 6일 엿새 만에 협상을 공식적으로 재개했지만, 각당의 입장이 엇갈려 난항을 겪고 있다.

새누리당 김도읍·더불어민주당 박완주·국민의당 김관영 원내 수석부대표는 이날 정오 여의도의 한 일식집에서 오찬을 함께한 데 이어 국회 본관 귀빈식당으로 자리를 옮겨 총 5시간 40분 동안 협상을 했지만, 합의를 보지 못했다.

이들은 오후 8시 같은 장소에서 다시 만나 협상을 이어갈 계획이지만 최종 합의에 이를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

협상의 첫 번째 쟁점인 20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을 어느 당이 맡을지조차 합의하지 못하고 있어 협상의 실마리를 풀기가 상당히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새누리당은 집권 여당으로서 국회의장직을 맡고 국정에 필수적인 운영·법사·기획재정·예산결산특별위·정보위 등을 사수하겠다고 주장해왔다.

반면에 더민주는 원내 1당으로서 19대 국회까지 새누리당 몫이었던 국회의장, 운영위원장, 정무위원장을 맡아야 한다고 맞서왔다.

국민의당은 기존의 여야가 분점했던 기재·교육문화체육관광·보건복지·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산업통상자원위원장 중 2개를 가져가겠다는 전략을 밝혀왔다.

김도읍·박완주 수석부대표는 오후 협상이 불발로 끝나자 기자들의 질문에 응하지 않고 자리를 떠났고, 소수당인 국민의당의 김관영 수석부대표가 대표로 브리핑을 했다.

김관영 수석부대표는 브리핑에서 여야 3당이 법정 시한인 7일에 원 구성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원론적 입장만 밝혔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여론의 비난을 의식해 이들이 이날 중 전혀 합의에 이를 가능성이 없는데도 시간 끌기를 하는 게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된다.

원구성 시한 D-1…협상재개 5시간40분 대좌했지만 난항(종합2보) - 2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6 18: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