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양주 폭발사고' 희생자 유가족 오열 속 발인


'남양주 폭발사고' 희생자 유가족 오열 속 발인

오열하는 유족
오열하는 유족(남양주=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4일 오후 남양주시 주곡2교 아래에서 지난 1일 발생한 폭발 사고 현장을 찾은 유가족들이 오열하고 있다.2016.6.4
jhch793@yna.co.kr

(남양주=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남양주 지하철 공사장 폭발 붕괴사고로 숨진 근로자들의 발인식이 6일 오전 치러졌다.

사고로 희생된 김모(52)씨의 발인식이 이날 오전 9시께 경기도 남양주 한양병원장례식장에서 치러진 것을 시작으로 희생자 서모(52)씨, 윤모(62)씨, 정모(60)씨 발인식이 차례로 진행된다.

관이 운구차에 실리자 김씨의 유가족들은 말을 잇지 못하고 오열했다.

주변에서도 안타까운 사고로 희생된 고인의 넋을 위로하며 침통한 분위기 속에서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운구차는 경기도 성남시 영생원 화장장으로 향했다.

앞서 유가족은 지난 2일 수사본부가 차려진 남양주경찰서로부터 시신을 넘겨받아 이곳에 빈소를 마련하고 조문객을 받았다.

유가족은 그동안 시공사인 포스코건설 측과 정부에 진정성 있는 사과와 재발방지 대책 마련, 성의 있는 사고 수습, 책임자 처벌 등을 요구하며 발인을 미뤄왔다.

포스코건설측은 지난 4일 밤 정식 사과와 함께 사고 수습에 최선을 다할 것 등을 약속함으로써 유가족과 보상 및 장례절차에 대한 논의를 매듭지었다.

이번 합의에 따라 포스코건설 시공총괄담당 임원과 현장 소장이 5일 오전 빈소인 남양주 한양병원장례식장을 찾아 사고와 그간 있었던 실수를 정식 사과했다. 희생자 장례에 들어가는 비용도 모두 포스코건설이 부담한다.

'남양주 폭발사고' 희생자 유가족 오열 속 발인 - 2

지난 1일 오전 7시 27분 남양주시 진접읍 금곡리 진접선 복선전철 주곡2교 하부통과구간 지하 공사현장에서 작업 중 폭발·붕괴사고가 발생해 근로자 4명이 숨지고 10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suk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6 09: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