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00일 전투' 군중대회, 북한 전역으로 확산

北 "4~5일 평북·강원·함북서 개최"
북한이 올해 두 번째 속도전 사업인 '200일 전투'를 위한 평양시 군중대회를 지난 1일 김일성광장에서 열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연합뉴스 자료사진]
nkphoto@yna.co.kr
북한이 올해 두 번째 속도전 사업인 '200일 전투'를 위한 평양시 군중대회를 지난 1일 김일성광장에서 열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연합뉴스 자료사진]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의 올해 두 번째 속도전 사업인 '200일 전투' 군중대회가 북한 전역으로 확산하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6일 200일 전투 군중대회가 지난 4∼5일 평안북도, 강원도, 함경북도에서 열렸다고 보도했다.

군중대회는 평양을 시작으로 지난 2∼3일 평안남도·황해남도·자강도·함경남도에서 개최되는 등 북한 전역에서 개최될 조짐이다.

중앙방송은 "지방당, 정권, 경제기관, 근로단체, 공장, 기업소, 농장, 대학 등의 일꾼들과 근로자들, 청년학생들이 대회들에 참가했다"면서 "도당위원장들의 보고에 이어 노동계급, 농업근로자, 지식인, 청년대표들이 결의토론을 했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노동당 제7차 대회를 앞두고 속도전 사업인 '70일 전투'를 벌인 바 있다. 통일부는 북한이 이달 '200일 전투'에 돌입해 올해 12월 중순까지 진행할 것으로 보고 있다.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6 08: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