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페루 대선 출구조사 초박빙…"쿠친스키가 후지모리에 소폭 우세"

3곳 중 2곳 쿠친스키 우세 점쳐…개표완료 전까지 오차범위 접전 이어질 듯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페루에서 5일(현지시간) 치러진 대선 결선투표에서 페드로 파블로 쿠친스키(77) '변화를 위한 페루인 당' 후보가 게이코 후지모리(41) 민중권력당 후보를 근소한 차이로 이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현지 여론조사 기관들의 출구 조사 결과가 오차범위 내에서 엇갈려 최종 개표결과가 이뤄지기 전까지 특정 후보의 당선을 섣불리 예측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페루 대선 출구조사 초박빙…"쿠친스키가 후지모리에 소폭 우세" - 2

페루 여론조사기관인 입소스-아포요는 쿠친스키 후보가 50.4%를 득표해 49.6%에 그친 후지모리 후보를 이길 것으로 전망했다.

다른 현지 여론조사기관인 GfK는 쿠친스키가 51.2%로, 48.8%를 기록한 후지모리보다 2%포인트 이상 더 득표할 것으로 예상했다. GfK는 1차 대선투표에서 가장 정확한 출구조사 예측치를 내놓은 바 있다.

반면 CPI는 후지모리 후보가 51.1%의 지지를 얻어 48.9%를 득표한 쿠친스키를 제치고 당선될 것으로 점쳤다.

초접전 상황에서 '독재자의 딸'이 다시 정권을 잡을 경우 독재가 부활할 것이라는 반(反) 후지모리 정서와 전체 유권자 2천300만 명의 3.8%(88만5천 명)에 해당하는 해외 부재자들의 투표 향배가 승부를 가늠 짓는 변수가 될 것으로 분석된다.

페루 대선 출구조사 초박빙…"쿠친스키가 후지모리에 소폭 우세" - 3

후지모리 후보는 1990년대 페루에서 독재정치를 펼치다가 권좌에서 쫓겨나 인권유린 등의 혐의로 25년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알베르토 후지모리 전 대통령의 장녀다.

이 때문에 중도우파 성향의 포퓰리즘(대중 인기 영합주의) 정책을 표방하는 후지모리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될 경우 독재가 부활할 것이라는 우려가 일각서 나오고 있다.

후지모리는 10명의 후보가 참여한 1차 투표에서 40%에 달하는 지지율로 21%에 머문 쿠친스키를 여유 있게 따돌리고 1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선거 막판에 불거진 후지모리 측근의 마약범죄 연루 의혹과 좌파 성향 전 대선 후보가 쿠친스키에 대한 지지 선언을 하면서 상황이 급변했다.

지난 달 중순께 미국 마약단속국(DEA)이 후지모리 후보가 속한 민중권력당의 호아킨 라미레스 사무총장을 돈세탁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는 보도가 불거졌고, 라미레스 사무총장은 돈세탁 의혹이 확산하자 당직에서 물러났다.

선거가 임박한 지난달 30일에는 광역전선당 후보로 1차 대선 투표에 나섰던 베로니카 멘도사(36) 의원이 쿠친스키 지지 선언을 했다.

지난달 31일에는 페루 리마에서 수천 명이 모여 후지모리가 대통령이 되면 독재국가로 회귀할 것이라고 주장하며 반 후지모리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쿠친스키 후보는 세계은행 경제학자 출신으로 경제 분야에서 잔뼈가 굵은 '재무통'이다. 알레한드로 톨레도 집권 시절 재무장관에 이어 2005년 8월 총리에 발탁되기도 했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6 07: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