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S 격퇴 공세 강화…리비아 시르테 진입 "완전한 승리 목전"

시리아선 IS 보급로 만비즈 접근·이라크선 팔루자 진입 태세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리비아와 시리아, 이라크에서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격퇴를 위한 각국 정부군과 국제 동맹군이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IS 격퇴 공세 강화…리비아 시르테 진입 "완전한 승리 목전" - 2

AP와 AFP 통신 등에 따르면 파예즈 사라지 리비아 총리는 5일(현지시간) 이슬람국가(IS)의 주요 점령지인 해안도시 시르테에서 "완전한 승리가 가까이 왔다"고 말했다.

앞서 리비아 정부군은 전날 시르테에서 남동쪽으로 30㎞ 떨어진 곳에 있는 군사 기지를 탈환했다.

군 대변인은 "공식적으로 시르테에 진입했다"며 "며칠 안에 도시 중심부를 장악할 것"이라고 말했다.

터키와 연결된 시리아 북부에서는 미군의 지원을 받는 시리아민주군(SDF)이 IS의 주요 밀수 보급로인 만비즈 마을에 5㎞ 이내까지 접근했다고 시리아인권관측소(SOHR)가 전했다.

터키 국경과 가까운 만비즈는 IS의 수도인 락까에 물자와 군수품, 자금, 외국인 전사를 보급하는 통로로 이용되고 있다.

미군 중부사령부 대변인 패트릭 라이더 대령은 미군이 55차례 이상의 공습으로 지원했으며, SDF가 진군하는 동안 100㎢ 이상의 영토를 탈환했다며 "시리아와 이라크로 전사와 무기, 자금, 물자가 오가는 것을 막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IS 격퇴 공세 강화…리비아 시르테 진입 "완전한 승리 목전" - 3

지난달 말 IS 요새인 팔루자 탈환 작전에 나선 이라크군도 남부 지역을 확보하고 도시 중심부로 진입할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IS는 팔루자를 빠져나가려는 민간인에게 총을 쏘는 등 살해하고 있다고 노르웨이난민위원회(NRC)는 전했다.

이라크 정부군도 팔루자 인근의 탈환 지역에서 대규모 무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팔루자에는 5만여 명의 민간인이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IS가 정부군의 공세에 맞서 민간인을 '인간 방패'로 사용한다는 우려가 제기돼 왔다.

시리아 알레포에서는 시리아 정부군과 반군의 충돌로 민간인 최소 40명이 숨지기도 했다고 SOHR가 전했다.

mi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6 08: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