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PGA- 매거트, 연장전서 우승…안병훈 공동 11위

최경주, 메모리얼 마지막날 무너져 하위권
매킬로이 공동 4위·데이 공동 27위·스피스 공동 57위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윌리엄 매거트(미국)가 톱랭커들이 출전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모리얼 토너먼트에서 연장전 승리로 생애 첫 우승을 장식했다.

매거트는 6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의 뮤어필드 빌리지 골프클럽(파72·7천392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합계 15언더파 273타를 쳐 존 커런(미국)과 연장에 들어갔다.

18번홀(파4)에서 치러진 첫번째 연장전에 승부를 가리지 못한 매거트는 같은 홀에서 이어진 두 번째 연장전에서 보기를 적어낸 커런을 따돌리고 PGA 투어 165번째 출전 만에 우승컵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153만 달러(약 18억1천만원).

-PGA- 매거트, 연장전서 우승…안병훈 공동 11위 - 2

3라운드까지 부진했던 안병훈(25·CJ그룹)은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타를 줄이며 공동 11위(11언더파 277타)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PGA- 매거트, 연장전서 우승…안병훈 공동 11위 - 3

그러나 3라운드까지 선전했던 최경주(46·SK텔레콤)는 6타를 잃고 공동 52위(4언더파 284타)로 떨어졌다.

전반에만 2타를 잃은 최경주는 12번홀(파3)에서 만회할 수 없는 실수를 저질렀다. 티샷을 물에 빠뜨린 뒤 1벌타를 받고 친 세 번샷도 그린 뒤 러프에 떨어뜨려 모두 7타(쿼드러플 보기)를 친 후에야 홀아웃했다.

'빅3' 중에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의 성적이 가장 좋았다.

세계랭킹 3위 매킬로이는 4타를 줄여 공동 4위(13언더파 275타)로 대회를 마쳤다.

세계랭킹 1위 제이슨 데이(호주)는 2타를 잃고 공동 27위(9언더파 279타), 세계랭킹 2위 조던 스피스(미국)는 1타를 잃고 공동 57위(3언더파 285타)에 그쳤다.

c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6 07: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