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伊 로마, 최초 여성 시장 탄생 눈앞…지방선거서 야당 약진(종합)

30대 여성 변호사 래지 후보, 로마에서 선두…밀라노에서는 여당 우세

(로마·서울=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김경윤 기자 = 이탈리아 로마 시장선거 출구조사에서 야당 소속 30대 여성후보가 단연 우세한 것으로 나타나 사상 첫 여성 로마시장 탄생 가능성이 커졌다.

이탈리아 방송인 La7 TV와 여론조사기관 EMG에 따르면 제1야당인 오성운동의 비르지니아 래지 후보는 로마 시장선거 출구조사에서 33∼37%의 득표율을 보여 22∼26%를 얻은 집권 민주당의 로베르토 자케티 후보를 크게 앞섰다고 dpa 통신 등이 보도했다.

공영방송 RAI 뉴스가 피에폴리 인스티튜트에 의뢰해 진행한 또 다른 출구조사에서도 래지 후보의 득표율은 34∼38%로, 자케티 후보를 10% 포인트 이상의 차이로 따돌렸다.

伊 로마, 최초 여성 시장 탄생 눈앞…지방선거서 야당 약진(종합) - 2

그는 초반 개표 결과에서도 35%를 웃도는 득표율을 보여 24%를 상회하는 데 그친 자케티 후보에 여유 있게 앞서나가고 있다.

다만 50% 이상을 득표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여 2주 뒤인 오는 19일 자케티 후보와의 결선 투표를 거쳐 당선 여부가 확정된다. 기존 정당에 대한 로마 시민들의 불신과 현재 래지 후보의 기세를 고려할 때 로마 최초의 여성 시장이 나오는 것은 시간 문제라는 분석이 힘을 얻고 있다.

그는 출구조사 결과 우세가 점쳐지자 "로마 시민들은 (변화에 대한) 명확한 메시지를 보냈다"며 "우리는 역사적인 순간을 보고 있다"고 감격을 숨기지 않았다.

37세의 래지 후보는 여성 변호사 출신으로, 비효율적인 대중교통과 쓰레기 수거 시스템, 공공기관의 무사안일주의 등을 척결하겠다는 공약을 제시해 로마 시민들의 마음을 샀다.

현재 로마시장 자리는 집권 민주당 출신인 이냐치오 마리노 전 시장이 공금으로 사적인 식사를 했다는 의혹을 사 지난해 10월 중도 사임한 이후 8개월째 공석이다.

밀라노에서는 초반 개표에서 민주당 소속의 주세페 살라 전 밀라노엑스포 조직위원장이 41.68%의 표를 얻어 40.81%를 득표한 중도우파 성향의 스테파노 파리시와 박빙의 승부를 벌이고 있다.

나폴리에서는 좌파 성향의 현직 시장인 루이지 데 마지스트리스가 초반 개표에서 42.35%를 얻어 선두를 달리고 있고, 토리노에서는 민주당 소속 현직 시장인 피에로 파시노가 41.89%의 표를 얻어 오성운동 진영의 키아라 아펜디노(30.82%)에 앞서 있다.

토리노에서는 당초 파시노가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율로 승부를 결정지을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됐으나 오성운동 후보가 기대 이상으로 득표함에 따라 로마, 밀라노, 나폴리, 볼로냐 등 다른 대도시와 마찬가지로 결선 투표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야당 오성운동의 약진은 오는 10월 상원 개혁을 골자로 한 국민투표에 정치적 생명을 건 마테오 렌치 총리에게는 정치적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렌치 총리는 10월 국민투표에서 패할 경우 총리직을 내려놓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반면, 기존 정치를 부정하는 코미디언 출신 베페 그릴로가 창설한 오성운동은 지금까지는 지지 기반이 일부 지역에 그쳤으나 이번 지방선거에서의 선전을 바탕으로 2018년 총선에서 전국 정당으로 발돋움한다는 청사진을 세울 수 있게 됐다.

이번 선거에서는 투표일이 하루에 그치고, 지난 2일부터 시작된 '공화국의 날' 연휴와 맞닿은 영향으로 대부분 도시에서 60%를 밑도는 저조한 투표율을 보였다.

伊 로마, 최초 여성 시장 탄생 눈앞…지방선거서 야당 약진(종합) - 3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6 16: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