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힐러리, 캘리포니아 패배시 '샌더스-트럼프' 협공 시달려(종합)

샌더스 당주류 공략 본격화해 '2개의 전선'서 수세 국면 불가피
푸에르토리코 경선서는 "그라시아스!" 승리 선언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미국 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오는 7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주 경선을 앞두고 떨고 있다.

가장 많은 대의원이 걸린 경선 레이스의 마지막 승부처에서 경쟁자인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이 무섭게 추격해와 승패가 예측불허 상태에 빠졌기 때문이다.

클린턴 전 장관은 캘리포니아 주 경선에서 설사 패배하더라도 당 대선 후보가 되는데는 지장이 없다.

하지만 샌더스 의원이 이 승리를 빌미로 다음달 전당대회까지 레이스를 이어가 당 주류를 공략하고, 공화당 상대인 도널드 트럼프도 그녀를 '허약한 대선후보'로 공격하는 '2개의 전선'이 펼쳐지면 수세가 불가피하다.

'리얼클리어폴리틱스'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주에서 클린턴 전 장관과 샌더스 의원의 지지율 격차는 평균 4.7%포인트로 좁혀졌다.

특히 최근 2개의 여론조사에서는 2%포인트 미만으로 붙었다. 의회전문매체 '더힐'이 지난 3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는 샌더스 의원이 오히려 1%포인트 역전했다.

샌더스 의원 캠프는 캘리포니아 주에서 승리하면 경선 레이스가 시작되기 전 클린턴 전 장관을 지지했던 슈퍼대의원들이 대거 입장을 바꿀 것이라며 완주 입장을 바꾸지 않고 있다.

힐러리, 캘리포니아 패배시 '샌더스-트럼프' 협공 시달려(종합) - 2

샌더스 의원은 지난 2일 캘리포니아 주 유세에서 "당 주류들이 매우 초조해하고 있다"며 "이는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다만 샌더스 의원이 캘리포니아 주에서 승리하더라도 클린턴 전 장관을 따라잡기는 불가능하다고 '뉴스맥스'는 5일 전했다.

슈퍼대의원을 제외한 대의원 475명이 걸린 이곳이 승자독식제가 아니라 득표율 비례제 방식으로 대의원을 나눠 갖기 때문이다.

따라서 클린턴 전 장관은 7일 열리는 캘리포니아 등 6개주 경선에서 총 763명의 대의원 가운데 256명만 확보하면 전체 대의원 과반에 도달, 사실상의 대선후보로 확정된다.

클린턴 전 장관은 5일 미 자치령 푸에르토리코의 민주당 프라이머리에서도 샌더스를 상대로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다.

클린턴 전 장관은 트위터에 "우리는 방금 푸에르토리코에서 이겼다! 이번 승리에 대해 매혹의 섬에 감사한다(Gracias a la Isla del Encanto por esta victoria)"고 썼다.

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되기 위한 대의원 '매직넘버'는 2천383명이다.

문제는 클린턴 전 장관으로서는 샌더스 의원이 7월 전대까지 남아 슈퍼대의원들에 대한 공략을 강화하면서 경선과 대선 본선 등 2개의 전선에서 싸움을 벌여야 하는 상황이다.

실제 샌더스 의원은 5일 CNN에 나와 클린턴 전 장관의 가족재단인 '클린턴 재단'을 도마 위에 올렸다.

그는 "현지 국무장관과 그녀의 남편이 운영하는 재단이 외국 정부, 독재 정부로부터 거액의 달러를 걷는다면 문제가 되는가? 물론 문제가 된다"며 '이해 충돌'이라는 취지의 공세를 폈다.

트럼프는 클린턴 전 장관이 샌더스 의원을 "결코 마무리 짓지 못할 것"이라고 연일 공세를 펴며 '허약한 후보'로 몰아세우고 있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6 15: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