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석가탄신일 사찰서 불공 드리는 척 가방 훔친 40대女

상습절도 혐의 구속…교회에서도 가방 훔쳐 지명수배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교회에서 신도 가방을 훔쳐 수배된 40대 여성이 석가탄신일 사찰에서도 절도 행각을 저질렀다가 철창 신세를 지게 됐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상습절도 혐의로 이모(43·여)씨를 구속했다고 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석가탄신일이었던 지난달 14일 오후 3시께 성동구의 한 사찰에 들어가 불공을 드리는 척 하다가 문모(49·여)씨 가방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신도회 관계자인 문씨는 신도들로부터 걷은 복지회비 300만원을 넣어 둔 가방을 법당 구석에 놓고 노래 합창에 집중하다가 절도를 당했다.

경찰은 사찰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17일 만에 이씨를 검거했다.

조사 결과, 이씨는 올해 4월 26일 경기도 안성의 한 교회에서 신도 가방을 훔쳐 달아나 지명수배가 내려진 상태였다.

절도 등 전과 5범이었고, 2007년에는 수도권 일대 교회에서 20여 차례 금품을 훔쳐 1년6개월간 복역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종교시설을 노리는 절도범이 종종 있으니 교회나 절에 갈 때는 소지품을 관리자 등에게 맡겨야 피해를 방지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석가탄신일 사찰서 불공 드리는 척 가방 훔친 40대女 - 2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6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