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모디 인도총리 아프간 방문…3천억원 지원한 댐 준공식

미국 등 5개국 순방 시작…인도 원자력공급국그룹 가입 세몰이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4일 아프가니스탄을 시작으로 6일간 카타르, 스위스, 미국, 멕시코 등 5개국 순방에 나섰다.

모디 총리는 4일 아프간 서부 헤라트를 방문해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과 하리루드 강에 건설된 살마 댐 준공식에 참석했다.

이 댐은 인도 정부가 177억5천만 루피(3천129억원)의 자금을 지원해 만들어진 것으로 '아프간-인도 우정의 댐'이라는 별칭이 붙었다. 이 댐은 42MW의 전력을 생산하고 주변 7만5천ha 토지에 용수를 공급할 수 있다.

모디 총리는 "이 댐 건설은 양국의 우정에 역사적인 사건"이라며 인도가 아프간 재건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모디 인도총리 아프간 방문…3천억원 지원한 댐 준공식 - 2

인도는 탈레반 정권이 붕괴한 2001년 말 이후 지금까지 아프간 의사당 건설 등 인프라·경제 재건 사업에 280억 루피(2조2천566억원)를 지원했다.

모디 총리는 특히 이란 남동부 차바하르 항구와 아프간을 육로로 연결해 중앙아시아 진출 교두보로 삼으려는 삼각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달 말 이란에서 모디 총리와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아슈라프 가니 대통령이 3국 협력협정에 서명하기도 했다.

모디 총리는 이날 오후 카타르로 이동하며 스위스를 거쳐 6일 미국을 방문한다.

그는 7일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며 8일 폴 라이언(공화당·위스콘신) 미국 하원의장의 초청에 따라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연설한다.

그는 이어 멕시코를 방문하고서 9일 귀국한다.

이번 모디 총리 순방의 중요한 목표 가운데 하나는 인도가 원자력 관련 품목의 국제적 수출 통제 기구인 원자력공급국그룹(NSG)에 가입하는 데 회원국의 지지를 얻는 것으로 알려졌다.

NSG는 오는 23∼24일 서울에서 열리는 총회를 앞두고 신규 가입국 문제를 검토하고 있는데, 스위스와 멕시코는 인도가 핵무기비확산조약(NPT)에 가입하지 않고 있음을 들어 NSG 가입을 반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모디 총리는 이번 방문에서 이들 국가 정상들을 상대로 적극적인 설득에 나설 것으로 인도 언론은 예상했다.

수브라마니암 자이샨카르 인도 외교차관은 "인도가 화석연료 비중을 줄이고 청정에너지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NSG 가입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4 19: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