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 저어 바다 건너려던 '무모한 피서객'…탈진 뒤 구조

송고시간2016-06-04 12:07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물놀이용 소형 고무보트를 타고 노를 저어 3㎞가량의 바다를 왕복하려던 피서객이 결국 탈진해 표류하다가 해경에 구조됐다.

노 저어 바다 건너려던 '무모한 피서객'…탈진 뒤 구조 - 2

4일 제주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3일 오후 4시 15분께 최모(37)씨 친구들이 제주시 협재해변 북동쪽 약 1㎞ 지점에서 1인용 소형 고무보트를 탄 최씨가 표류 중이며 연락이 되지 않는다고 신고했다.

해경은 경비정을 출동시켜 최씨를 구조했다. 구조 당시 최씨는 탈진 증상이 있었으나 건강은 양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 조사 결과 최씨는 물놀이용 고무보트를 타고 협재해변에서 출발, 북동쪽으로 1.5㎞ 떨어진 비양도로 노를 저어 갔다.

이후 다시 협재해변으로 돌아오려다가 탈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경은 "물놀이용 고무보트로 먼 거리를 이동하다가 높은 파도에 전복거나 다른 어선과 충돌할 수 있어 매우 위험하다"며 무모한 행동을 자제하도록 피서객들에게 당부했다.

ko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