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호주 성형외과, 가슴확대 등 수술시 병원급 기준 의무화

송고시간2016-06-04 11:59

NSW 주, 규제 대폭 강화…숙려기간 설정 이어 또 안전조치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환자의 안전을 위협한다는 이유로 호주의 성형수술 절차가 대폭 강화되고 있다.

성형수술을 받으려 할 경우 숙려기간을 갖도록 한 데 이어 의원(clinics)급 의료기관이 가슴확대 등과 같은 수술을 하려면 최소 민간병원(private hospitals)과 같은 기준을 갖춰야만 가능하도록 했다.

호주 최대 주인 뉴사우스웨일스(NSW) 주 정부는 3일 가슴확대나 복부 지방 제거, 지방흡입술과 같은 성형수술은 면허 조건을 갖춘 민간병원에서만 할 수 있도록 했다고 호주 언론들이 4일 보도했다.

의원이 이런 성형수술을 하려는 민간병원과 동일한 기준을 갖춰 허가를 받아야 한다는 것이다.

NSW의 질리안 스키너 보건장관은 "일부 의사들의 위험을 무릅쓴 시술로 환자에게 중대한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고 대중의 우려도 커가고 있다"며 내년 초부터 새 규정을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NSW 주정부는 지난해 1월과 9월 가슴확대 수술을 받던 여성들이 심장 정지로 병원 응급실로 실려 가는 일이 일어난 뒤 성형수술 전반에 대해 조사를 벌여왔다.

이 과정에서 일부 의원에서는 환자의 동의 없이 다량의 마취제를 쓰면서 환자를 위험에 빠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성형외과학회(ASPS)는 "환자 안전을 위해 뒤늦은 감이 있다"며 이번 조치가 다른 주 정부들로 확산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의사의 직업윤리 전반을 감독하고 규제하는 호주의료위원회(MBA)는 성형수술을 받으려면 오는 10월부터는 미성년자의 경우 3개월, 성인은 7일의 숙려기간을 의무적으로 거치도록 한 바 있다.

호주의료위원회는 또 수술 후 조치와 관련해 의사는 확실한(explicit) 책임을 져야 하며 상세한 수술 비용 정보를 서면으로 발행하도록 했다.

호주에서는 지난 10년간 성형수술을 받은 20대 여성 2명이 숨졌으며 여러 명이 심각한 후유증으로 병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 성형외과, 가슴확대 등 수술시 병원급 기준 의무화 - 2

cool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0411017200071

title : 조엘 위트 "한미연구소 지원중단 매우 유감…38노스 계속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