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애연가' 김정은, 80여일 만에 담배 든 사진공개

송고시간2016-06-04 11:23


北, '애연가' 김정은, 80여일 만에 담배 든 사진공개

北, '애연가' 김정은, 80여일 만에 담배 든 사진공개 (서울=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4일 새로 건설한 만경대 소년단야영소를 시찰한 김정은 위원장이 오른손에 연기 나는 담배를 들고 수행원과 이야기하면서 활짝 웃는 모습을 담은 5단짜리 컬러 사진을 2면에 실었다.
'애연가'로 유명한 김 위원장이 지난 3월15일 '탄도로켓' 대기권 재돌입 환경 모의시험장에서 담배 피우는 모습을 보여준 이후 80여 일 만에 북한 매체에 흡연 장면이 등장한 것이다.2016.6.4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nkphoto@yna.co.kr

北, '애연가' 김정은, 80여일 만에 담배 든 사진공개 (서울=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4일 새로 건설한 만경대 소년단야영소를 시찰한 김정은 위원장이 오른손에 연기 나는 담배를 들고 수행원과 이야기하면서 활짝 웃는 모습을 담은 5단짜리 컬러 사진을 2면에 실었다.
'애연가'로 유명한 김 위원장이 지난 3월15일 '탄도로켓' 대기권 재돌입 환경 모의시험장에서 담배 피우는 모습을 보여준 이후 80여 일 만에 북한 매체에 흡연 장면이 등장한 것이다.2016.6.4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문관현 기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담배 피우는 모습이 80여 일 만에 북한 매체에 등장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4일 새로 건설한 만경대 소년단야영소를 시찰한 김정은 위원장이 오른손에 연기 나는 담배를 들고 수행원과 이야기하면서 활짝 웃는 모습을 담은 5단짜리 컬러 사진을 실었다.

'애연가'로 유명한 김 위원장이 지난 3월15일 '탄도로켓' 대기권 재돌입 환경 모의시험장에서 담배 피우는 모습을 보여준 이후 80여 일 만에 북한 매체에 흡연 장면이 등장한 것이다.

수시로 담배 피우는 모습을 보였던 김 위원장이 한동안 담배를 든 사진이 공개되지 않자 그가 담배를 끊었는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 위원장은 지하철 객실에서 담배를 피우다 불붙은 꽁초를 버렸고, 지난 3월에는 KN-08 미사일 앞에서 오른손에 담배를 든 모습이 공개됐을 정도로 애연가였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이 흡연을 여전히 계속하고 있지만, 북한 당국이 의도적으로 공개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고 관측했다.

북한 당국이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 등 관영 매체를 통해 앞다퉈 흡연의 유해성을 강조하면서 대중운동 차원에서 금연운동을 전개한 것과 관련이 있다는 것이다.

실제 노동신문은 '담배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4월24일), '법적 통제 밑에 강화되는 금연활동'(5월2일), '국제적인 금연 움직임'(5월15일) 등 금연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기사를 여러 차례 내보냈다.

당국도 잎담배 재배를 엄격히 제한하고, 담배 상자에 건강에 해롭다는 경고문과 니코틴·타르 함량을 표기하도록 조치했다. 아울러 전국의 각 도 소재지에 금연 연구소를 설치해 금연활동을 독려하기도 했다.

북한의 일부 여성들도 조선중앙TV에 출연해 "아침부터 담배를 피우는 사람들을 아주 건전치 못한 사람으로 보며 주위 환경에 아주 불쾌감을 주는 몰상식한 사람으로 생각한다"고 인신공격성 발언까지 서슴지 않았다.

한 대북 전문가는 "담배를 즐겨 피웠던 김일성 주석에 대한 향수를 심어주기 위해 김정은 위원장의 흡연 장면이 자주 공개되고 있다"면서 "북한이 흡연자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강조해 놓고 김정은 위원장의 흡연 장면을 공개한 점은 납득하기 어려운 대목"이라고 말했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는 2012년 북한 남성의 흡연율이 53%로 조사 대상 아시아 10개국 중 최고 수준이라는 보고서를 발표한 바 있다.

khm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0124062500017

title : "'존엄사' 스스로 결정한다"…연명의료법 내달 4일 시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