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넥슨 "진경준 검사장 주식대금 우리가 빌려줬다"

송고시간2016-06-04 10:38

"매수인 3명 모두에게 일괄 자금대여"…진 검사장 단독 특혜설은 부인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김예나 기자 = '주식 대박' 파문에 휘말린 진경준 검사장이 2005년 당시 넥슨의 자금으로 이 회사 비상장 주식을 샀던 것으로 4일 드러났다.

이로써 지금껏 자신의 돈으로 장기 투자를 했다고 주장한 진 검사장은 공직자 윤리에 큰 타격을 입게 됐다. 또 국내 1위 게임 업체인 넥슨도 비정상적인 주식거래에 휘말림으로써 회사 이미지에 적잖은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넥슨은 이날 진 검사장이 주식 매입 과정에서 넥슨으로부터 4억2천500만원을 송금받았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2005년 진 검사장(당시 평검사) 등 주식 매수자들이 모두 근시일내 자금 상환이 가능하다고 해 빠른 거래를 위해 일시적으로 자금을 대여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회사 측은 "자금대여는 매수인 모두(진 검사장ㆍ김상헌 현 네이버 대표ㆍ박모 전 NXC 감사)에게 일괄적으로 이뤄졌다"면서 "하지만 대여자금은 모두 곧 상환돼 당해 연도에 거래가 완료됐다"고 주장했다.

진 검사장에게만 자금 제공 '특혜'를 주진 않았다는 뜻이다.

넥슨은 자금대여 배경과 관련해서는 "2005년 퇴사 임원이 주식을 매각하겠다고 밝히면서 수일 내에 매매대금이 모두 입금되기를 원하는 급박한 상황"이었다고 해명했다.

이 주식이 외부 투자회사가 아닌 회사와 가치를 공유하는 장기 투자자에게 팔릴 수 있게 하고자 '부득이한 조처'를 취했다는 것이다.

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