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시카고 당국, 경찰 가혹행위 영상 자진 공개

송고시간2016-06-04 10:08

"의혹 해명하는데는 이실직고가 특효약"

미국 시카고 독립경찰수사국(IPRA) 총책 섀런 페얼리가 경찰 가혹행위 동영상 300건 공개 발표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시카고 독립경찰수사국(IPRA) 총책 섀런 페얼리가 경찰 가혹행위 동영상 300건 공개 발표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공권력 남용과 인종차별 의혹을 받는 미국 시카고 시 당국이 경찰의 가혹행위와 관련해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인 100여 개 사건의 현장 동영상 300여 건을 일반에 전격 공개했다.

시카고 경찰의 위법행위에 대한 조사 책임을 지는 독립경찰수사국(IPRA)은 3일(현지시간), 경찰 차량과 근무복에 부착한 자동 녹화 시스템, 감시카메라, 목격자 휴대전화기 등에 담긴 경찰 총격·상해 사건 현장 동영상 300여 건과 오디오 파일, 경찰 보고서 등을 온라인에 올렸다.

IPRA 총책 섀런 페얼리는 "시카고 시는 최근 수개월간 정보 공개를 둘러싸고 무수한 논란을 벌였으며 문제들과 씨름했으며, 치안과 경찰 책임에 관한 수많은 질문을 받았다"며 "공권력에 대한 신뢰가 무너진 탓이라는데 전적으로 동의하고, 신뢰 회복을 위해서는 투명성을 높이는 것이 핵심이라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는 "일부 동영상에는 시민이 경찰에게 맞던지, 총격을 받던지 하는 등 매우 민감한 상황이 담겨 있다"며 시민 반응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ABC방송은 "한 동영상에는 경찰이 여성 용의자 얼굴을 자동차 후드에 패대기치는 치는 장면이 잡혀있다"며 "시카고 시는 피해 여성에게 5만 달러(약 5천800만 원) 위로금을 지급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동영상에는 경찰이 전자용품 절도 용의자 차량에 총격을 가해 사살하는 장면이 담겼다. 이에 대해 당국은 "용의자가 먼저 경찰을 차로 들이받았다"고 설명했다.

현지 언론은 시카고 시가 바닥에 떨어진 공권력 위상을 바로 세우고, 주민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며 수십년간 과잉진압 사건 동영상을 일반에 공개하지 않기 위해 애를 써온 시카고 시에 이번 결정은 역사적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번 조처는 시카고 시경 소속 백인 경관 제이슨 반 다이크가 흑인 절도 용의자 라쿠안 맥도널드(17)에게 무려 16차례 집중 총격을 가해 사살한 현장 동영상이 사건 발생 1년여 만에 공개되면서 6개월여간 대규모 시위와 전국적 논란을 촉발한데 따른 것이다.

미국 시카고 남부에서 10대 흑인 절도 용의자 라쿠안 맥도널드가 시경 소속 백인 경관으로부터 16차례 총격을 받고 사살되기 전 현장 동영상. 맥도널드가 위협을 가해 방어 수단으로 총을 쐈다는 애초의 발표와 달리 맥도널드는 경찰을 피해 앞을 향해 걸어가고 있다.(AP=연합뉴스)

미국 시카고 남부에서 10대 흑인 절도 용의자 라쿠안 맥도널드가 시경 소속 백인 경관으로부터 16차례 총격을 받고 사살되기 전 현장 동영상. 맥도널드가 위협을 가해 방어 수단으로 총을 쐈다는 애초의 발표와 달리 맥도널드는 경찰을 피해 앞을 향해 걸어가고 있다.(AP=연합뉴스)

이 사태로 람 이매뉴얼 시장에 대한 퇴진 압력이 높아졌고, 이매뉴얼 시장은 경찰청장을 경질했으며, 시카고를 포함하는 광역자치구 쿡카운티 검사장은 낙선했다.

미 연방 법무부는 시카고 시 경찰 관행 조사에 착수했고, 일리노이 주 법원은 지난 1일 이 사건에 특별검사제를 도입하겠다고 발표했다.

현지 일간지인 시카고 트리뷴은 "이같은 열병을 앓으면서 시카고 경찰국의 지형이 달라졌다"며 이매뉴얼 시장은 결국 개혁 자문단의 조언을 받아들여 경찰 가혹행위 동영상을 사건 발생 60일 이내에 공개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번 공개는 새 정책이 수립된 후 처음 나온 것이다.

이어 "오랜 시간 투명하지 못한 경찰 문화에 대한 비판을 받아온 시카고 시가 투명성을 향해 전례 없이 중요한 걸음을 내디딘 것"이라 평했다.

시카고대학 로스쿨에서 경찰의 위법행위를 연구하는 크레이그 퍼터먼 교수는 "수십 년간의 관행이 단기간에 얼마나 변화할지 아직 알 수 없는 일이지만, 잠재적 의미가 매우 큰 일"이라고 말했다.

시애틀을 비롯한 미국의 일부 도시는 경찰 동영상을 사건 발생 즉시 온라인에 공개하지만, 일부 도시는 동영상 확인에 수개월부터 수년씩 시간이 걸리고, 일부는 아예 공개하지 않는다.

시카고 경찰 노조는 동영상 공개에 반대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경찰노조위원장 딘 앤젤로는 "분절된 동영상이 전체 이야기를 들려주지 못한다. 대부분 동영상이 사건의 일부분만을 담고 있고, 일부는 오디오조차 없다"며 반발했다.

chicagor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RPR20200803007200353

title : 식약처, '2020 식품안전나라 공모전'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