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축구, 불가리아에 7-2 대승

송고시간2016-06-04 08:39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일본 축구대표팀이 안방에서 불가리아를 7-2로 대파하는 파란을 일으켰다.

국제축구연맹(FIFA)랭킹 53위 일본은 3일 오후 일본 나고야 도요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기린컵 준결승 불가리아(69위)와 경기에서 가가와 신지의 멀티 골에 힘입어 5골 차 대승을 거뒀다.

일본 대표팀은 전반 3분 오카자키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전반 26분과 35분 가가와 신지, 전반 38분 요시다 마야의 득점으로 4-0으로 앞서갔다.

후반전엔 요시다 마야와 우사미 다카시의 골로 6-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이후 두 골을 허용했지만, 후반 42분 아사노 타쿠마가 페널티킥을 넣어 7-2를 만들었다.

선취골을 넣은 오카자키 신지(30·레스터시티)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그동안 유럽 국가를 상대로 좋은 경기를 펼칠 기회가 많지 않았는데, 기린컵을 통해 일본 대표팀의 실력을 알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후 "오늘 경기 대승을 계기로 자신 있게 월드컵 최종예선에 임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일본은 보스니아와 결승전을 치른다.

보스니아는 덴마크와 준결승에서 연장까지 2-2를 기록한 뒤 승부차기 끝에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과 월드컵 최종예선 같은 조에 속한 중국은 트리니다드토바고를 4-2로 꺾었다.

시리아는 킹스컵에서 태국과 2-2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뒤 승부차기에서 6-7로 패했다.

요르단은 아랍에미리트를 3-1로 꺾었다.

스위스는 4일(한국시간) 몰도바를 2-1로 눌렀고 우크라이나는 알바니아에 3-1로 승리했다.

루마니아는 조지아와 경기에서 전반 2분과 3분에 득점을 기록하는 등 일찌감치 승기를 잡으며 5-1로 대승을 거뒀다.

일본축구, 불가리아에 7-2 대승 - 2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