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대북제재 中소형은행에 직격탄…수십억달러 피해 예상

송고시간2016-06-04 01:09

北 동남아 '대안루트' 모색 가능성…"캄보디아·인도네시아도 거론"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미국이 북한을 '주요 자금세탁 우려 대상국'으로 지정하면서 중국 금융기관의 대북거래가 전면 차단될 가능성이 커진 가운데, 중국의 소형 지방은행들이 직격탄을 맞을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3일(현지시간) 중국의 주요 대형은행은 2013년 북한의 3차 핵실험 후 북한 조선무역은행에 대한 거래를 중단한 점을 상기시키며 이번에는 소형은행이 피해를 볼 것으로 분석했다.

이들 은행은 대부분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 지린(吉林)성 훈춘(琿春) 등 국경지대에서 양국 국경무역을 뒷받침해왔다.

이들 은행이 북한과의 금융거래를 유지할 수도 있겠지만, 이로 인한 이득보다는 미국의 제재를 받는데 따른 손실이 훨씬 크기 때문에 거래를 끊으려 할 가능성이 크다고 진창이(金强一) 연변대 국제정치연구소장은 말했다.

한국의 한 금융 전문가는 "북한의 국외계좌 대부분이 중국에 있는 점을 감안하면 타격을 받는 금액은 대략 수십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런 은행 중에서도 북한과의 금융거래에 전적으로 의존하는 경우는 드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북한의 예치금은 은행의 전체 예치금의 10% 안팎으로 추정된다.

이 전문가는 "(이런 손해를 입더라도) 중국 은행들이 흔들릴 것 같지는 않다"면서 "다만, 은행들은 북한과의 미래 금융거래에 따른 손실을 우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美 대북제재 中소형은행에 직격탄…수십억달러 피해 예상 - 2

중국 은행과의 거래가 막히면서 북한이 '대안 루트'을 찾으려 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정상적인 금융시스템을 이용하지 않는 것이다. 일단 북한이 금융허브 역할을 하는 대도시를 피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싱가포르의 한 분석가는 북한의 대외사업을 담당하는 인사들이 최근 그런 장소로 캄보디아와 인도네시아를 언급했다고 귀띔했다.

지난 3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결의 2270호가 시행된 후 단둥에서는 일부 중국 수출업자들이 제재망을 피해 중국은행 대신 북한은행을 이용하는 사례도 포착되고 있다.

한 수출업자는 북한으로 보내는 물품을 선적하기 전, 물품대금의 절반을 북한 측으로부터 계약금으로 받을 것이며, 이 대금은 북한의 조선광선은행 단둥지점에 예치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업자는 나머지 대금은 물품이 북한에 도착한 후 받을 것이라면서, 이런 거래를 달러화가 아닌 인민폐(위안화)로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quinte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30902091100030

title : 리홈쿠첸, `와이파이 기능' 밥솥 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