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검증사이트 "개인 이메일 '허용' 힐러리 주장은 거짓말"

송고시간2016-06-04 00:25

폴리티팩트 "개인 이메일 사용' 요청 자체가 없었다…요청했다면 거절됐을 것"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국무장관 재직 당시에는 개인 이메일 서버를 통해 공문서를 주고받은 행위가 "허용됐다"는 미국 민주당 대선주자 힐러리 클린턴 전 장관의 주장은 '거짓'이라고 사실검증사이트인 '폴리티팩트'가 3일(현지시간) 밝혔다.

클린턴 전 장관은 국무부 감사관실이 최근 그녀가 개인 이메일 사용과정에서 연방 규정을 위반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의회에 제출했는데도, 개인 이메일 서버는 국무장관 당시 허용됐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그녀는 지난달 26일 ABC방송에서 '국무부 감사관실에 따르면 개인 이메일 사용을 국무부와 논의할 의무가 있으나 당신은 그렇게 하지 않았다. 그런데 어떻게 그게 허용됐었다고 할 수 있는가. 판단 착오 아닌가'라는 질문에 "허용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클린턴 전 장관은 "내가 국무부를 떠난 뒤로 그 관행에 관한 규정들이 명료화됐다"며 " 여러 차례 그것은 실수였다고 말했다. 내가 다시 그 당시로 돌아간다면 다르게 행동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즉 개인 이메일 사용 자체는 판단착오에 따른 실수였다고 인정하면서도 당시는 명확한 금지 규정은 없어 규정 위반은 아니라는 주장이다.

美 검증사이트 "개인 이메일 '허용' 힐러리 주장은 거짓말" - 2

하지만 폴리티팩트는 "감사관실 보고서에 따르면 개인 이메일 사용은 사실 허용되지 않은 것이며, 문제의 핵심은 클린턴 전 장관이 자신이 개인 이메일을 사용해도 되는지 누구에게도 묻지 않았다는 것"이라며 "만약 그녀가 물어봤다면 그러한 요구는 거절됐을 것이라는 점을 보고서는 분명히 했다"고 지적했다.

2005년 국무부 규정에 따른 모든 일일 컴퓨터 작업은 공식 국무부 정보채널을 통해 이뤄져야 한다. 그러나 클린턴 전 장관은 국무부 이메일 시스템을 전혀 사용하지 않았다.

만약 공무에 개인 이메일을 사용할 필요가 생긴다면 국무부 직원은 정보 담당 책임자나 외교·안보담당 차관보와 상의해야 하지만 클린턴 전 장관은 그러한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

이들 두 부서는 국무부 감사관실에 클린턴 전 장관이 공무에 독점적인 개인 이메일을 사용하도록 승인한 바 없으며, 요청이 왔더라도 보안 위험 탓에 승인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폴리티팩트는 "결론적으로 누구도 클린턴 전 장관이 개인 이메일 서버를 독점적으로 사용하는 것을 막지 못했다"며 "하지만 그것이 개인 이메일 사용이 허용됐음을 의미하는 게 아니며, 국무부 내 관련 부서들은 그녀가 만약 감사관실에 요청했다면 허락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따라서 우리는 그녀의 주장을 '거짓'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0802083800004

title : 비숙련 이주노동자, 최장 9년 8개월까지만 국내 체류 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