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양주 폭발사고 유족 '분통'…"일용직은 수습과정에서도 소외"

송고시간2016-06-04 09:33

유가족, 사과·재발방지책·책임자처벌 등 요구…장례 일정도 못잡아

(남양주=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남양주 지하철 공사장 폭발 붕괴사고 유가족들이 참사 수습과정에서도 일용직 근로자들은 소외되고 있다며 분통을 터뜨리며 사과와 재발방지 대책,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남양주 폭발사고 유족 '분통'…"일용직은 수습과정에서도 소외" - 2

지난 3일 남양주한양병원에서 만난 유가족 대표 황모(41)씨는 "이런 사고는 우리 가족만이 아닌 누구라도 겪을 수 있는 일인데 사고 후 수습과정에서 더욱 상처를 받았다"고 말했다.

황씨는 "어느 때라도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 큰 공사를 진행하는 대형건설사에 재난발생시 보호자에게 빨리 연락해 수습을 도와주는 책임자는 없었다"면서 "험한 일을 하는 일용 근로자와 가족들은 수습과정에서 완전히 소외됐다"고 불만을 호소했다.

유가족들은 시공사는 물론 하청업체인 매일ENC도 사고 직후 보호자에게 전혀 연락하지 않았다면서 사고 반나절이 지나서야 비보를 들었다고 말했다.

유가족들은 시공사와 하청업체의 이런 태도에 격분, 장례절차도 무기한 미루고 있다.

여기에 더해 작업자들이 담배꽁초를 버려 사고가 났다는 시공사 관계자의 실언까지 들었다고 유가족들은 전했다.

이에 대해 시공사인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현장 직원이 경황이 없는 상황에서 추측성 발언을 해 유가족에게 사과했다"면서 "어떤 의도가 있는 발언이 전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남양주 폭발사고 유족 '분통'…"일용직은 수습과정에서도 소외" - 3

유가족들은 포스코건설 측과 정부에 진정성 있는 사과와 재발방지 대책, 성의 있는 사건 수습, 확실한 책임자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이날 오후 사망자 4명의 시신이 안치된 장례식장 게시판에는 이들의 안치 시각인 '1일 오전 9시 30분'만 기재된 채 발인 예정 날짜를 가리키는 칸은 텅 비어있었다.

su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50705010700007

title : < U대회> 미국 농구 국가대표 캔자스대 '우리가 드림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