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朴대통령, 안보리 의장국 프랑스와 북핵포기 공조 강화

송고시간2016-06-04 00:03


朴대통령, 안보리 의장국 프랑스와 북핵포기 공조 강화

한-불 정상 악수
한-불 정상 악수

(파리=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박근혜 대통령과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이 3일 오후(현지시간) 한-불 정상회담을 위해 파리 엘리제궁에 들어가며 취재진을 위해 포즈를 취해주고 있다. 2016.6.3
srbaek@yna.co.kr


한불 정상회담…창조경제·문화융성 최적 파트너십 구축
불어권 국제기구 옵서버 가입…非불어권·아시아 국가 중 세번째

(파리=연합뉴스) 정윤섭 강병철 기자 = 프랑스를 국빈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핵포기를 유도하기 위한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파리 엘리제궁에서 열린 회담에서 올랑드 대통령과 이런 내용을 포함해 창조경제·문화융성 실질협력 강화방안, 북핵 공조, 글로벌 현안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양국 수교 130주년을 기념해 이뤄진 이날 정상회담은 박 대통령이 올랑드 대통령과 갖는 네번째 회담이다.

북한이 도발할 때마다 곧바로 규탄 성명을 발표해온 프랑스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으로, 지난 3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 및 유럽연합(EU) 차원의 5월 독자 제재시 선도적 역할을 했다. 프랑스는 이달 1일부터 안보리 의장국도 맡고 있다.

특히 박 대통령은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 기조를 이어나가는데 있어 프랑스의 협조를 확보하는 한편 한반도 통일 정책에 대한 프랑스의 지지와 이해를 재확인했다.

한불 양국 정상이 북핵 공조 의지를 재확인함에 따라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 공조를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두 정상은 21세기 창조경제와 문화융성을 위한 최적의 파트너가 될 수 있다는 점에 대해 인식을 같이하고 창업 생태계 조성 및 신산업 육성을 위한 협력을 확대키로 했다.

또 문화와 산업간 융합 등을 통해 미래 신성장 동력을 함께 창출하자는 것에 뜻을 같이했다.

아울러 박 대통령은 이번 회담을 계기에 불어권 국제기구(OIF) 옵서버 가입 의사를 표명했다.

57개 회원국과 23개국의 옵서버로 구성된 OIF는 불어의 위상 및 문화 다양성을 지키기 위해 1974년 공식 출범했으며 평화·민주주의·인권을 증진하고 교육·연구 및 지속가능한 발전 분야 등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OIF 옵서버 가입은 비(非)불어권 및 아시아 국가로는 태국, 아랍에미리트(UAE)에 이어 세 번째다.

청와대는 "불어권 국가와의 교류·협력 네트워크를 확보하는 한편 불어권 국가와의 개발협력 증진 등을 통해 한·프랑스 양국간 협력의 지평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밖에 두 정상은 상대국 내에 언어교육 증진을 포함해 상호 협력 및 소통의 기회를 확대하는 방안과 기후변화, 개발협력, 테러대응 등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정상회담을 마친 뒤 양국 정상은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수교 130주년을 맞아 양국의 미래지향적 관계발전 구상을 담은 공동선언을 채택할 예정이다.

청와대는 "이번 회담은 두 정상이 갖는 4번째 정상회담으로 한불수교 130주년을 즈음해 역대 최상의 상태인 양국관계를 바탕으로 포괄적 동반자 관계를 한 차원 더 도약·발전시키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0913096800003

title : LIG넥스원, 美 KBR과 피아식별장비 모드-5 인증 업무협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