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도 경유버스→CNG버스 전량 교체…보조금 재개

송고시간2016-06-04 08:00

정부합동 미세먼지대책 따라 친환경 버스로 교체

인천도 경유버스→CNG버스 전량 교체…보조금 재개 - 2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도 서울처럼 경유버스를 모두 CNG(압축천연가스)버스로 바꿀 수 있게 된다.

정부가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버스 교체비용 지원을 확대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인천에서도 수년 안에 경유버스가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4일 인천시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으로 인천에 등록된 버스 2천625대 중 340대(13.0%)는 경유버스다. 2천280대는 CNG버스, 5대는 하이브리드버스다.

시는 버스업체가 경유버스를 CNG버스로 바꿀 땐 국비와 시비를 합쳐 1대당 1천85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했지만, 2014년부터 국비 지원이 끊기자 CNG버스 교체사업도 중단했다.

정부는 수도권의 CNG버스 전환율이 일정 수준에 오르자 2014년부터 보조금 지급을 중단하고 수도권 외 지방에만 CNG버스 전환 보조금을 지급해 왔다.

시는 내년부터 국비 지원이 재개되면 경유버스를 전부 CNG버스로 교체하는데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유버스는 1억원, CNG버스는 1억2천만원 정도인데 차액 2천만원을 보조금으로 지원하면 버스회사도 마다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으로 유가보조금 지원 대상도 2018년부터는 경유 노선버스에서 CNG 노선·전세버스로 확대되기 때문에 CNG버스 구입 업체는 유가 절감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시는 노후 경유차의 수도권 운행제한(LEZ) 제도가 내년 서울에서 시작되고 2017년 인천과 경기로 확대될 예정이지만 버스 운행에 차질이 빚어지진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운행제한 대상 차량은 2005년 이전 제작된 경유차 중 공해저감장치를 달지 않은 노후 경유차인데 인천 버스 중에서는 이에 해당하는 차량이 없다.

서울시가 한때 인천·경기 경유버스의 서울 진입 제한을 검토했지만, 인천 정치권과 시민사회 반발이 거센 점을 고려하면 수도권 지자체 간 협의를 거쳐 합의점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인천에서 서울을 오가는 광역버스 257대 중 경유버스는 63대다.

iny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RPR20200803001000353

title : 금천드림스타트, '신나는 집콕 육아' 돌봄 서비스 시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