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역 공동체 거점, 주민자치회 활성화…부산시의회 조례

송고시간2016-06-04 08:00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지역 공동체의 활동 거점인 주민자치회를 활성화하려는 조례가 만들어진다.

부산시의회 이진수 정명희 의원은 동 주민센터와 주민자치회를 지원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부산시 주민자치회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공동 발의했다고 4일 밝혔다.

주민자치회는 1999년 정부가 지방행정 개편으로 동사무소의 기능을 축소하고, 여유공간을 활용해 주민자치센터를 설치해 운영하면서 생겨났다.

자치회는 동주민센터를 기반으로 활동하는데 부산시내 206곳에 달하는 주민센터 대부분이 70∼80년대 지어진 것으로 시설 노후화가 심각하다.

노약자를 위한 편의시설도 부족해 자치회에서 운영하는 교육프로그램 등이 제한적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조례안은 부산시가 주민자치회 시설과 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을 지원하고, 자치회 활성화 프로그램을 개발해 보급할 수 있도록 규정했다.

이 의원은 "도시재생과 마을만들기 사업으로 각종 주민 거점 시설이 잇달아 들어서지만 기존 시설을 활용하는 것이 더 효율적"이라고 말했다.

조례안에 따라 시설개선과 각종 교육사업을 진행하면 연간 30억원 안팎의 예산이 들어갈 것으로 이 의원은 추산했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1210157400005

title : "황남대총 용도불명 장신구 2점 정체는 앵무조개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