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도입국 청소년은 미래 구성원…교육·취업 지원해야"

국민대통합위원회, '다문화 정책 미래과제' 집담회
"다문화 대통합 방안은" 전문가 한자리에
"다문화 대통합 방안은" 전문가 한자리에(안산=연합뉴스) 이희용 기자 = 인하대 교육대학원 김영순 원장이 3일 경기 안산 글로벌다문화센터에서 열린 '국민 통합과 다문화 정책의 미래 과제' 집담회에서 주제 발표를 하고 있다. heey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외국인 부모를 따라 한국으로 온 중도입국 청소년은 장차 우리 사회의 미래 구성원이 되는 만큼 이들의 교육·취업 지원책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안산이주아동청소년센터 강은이 센터장은 3일 경기 안산 글로벌다문화센터에서 열린 '국민 통합과 다문화 정책의 미래 과제' 집담회에서 미리 배포한 토론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강 센터장은 '중도입국 청소년 정책의 문제점과 개선 방안' 주제의 토론문에서 "국제결혼, 재혼 가정이 늘면서 중도입국 자녀 역시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면서 "다문화 가정의 아동·청소년과 달리 중도입국 청소년을 위한 지원은 매우 미비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중도입국 청소년은 외국에서 태어나 유년기를 보내다 부모를 따라, 또는 홀로 한국에 온 청소년을 뜻하며, 이중 진학·취업을 눈앞에 둔 연령인 17∼24세 청소년이 12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강 센터장은 "중도입국 청소년은 대부분 비자발적으로 부모에 의해 한국으로 이주한 경우가 많다"면서 "이들은 한국에서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동시에 청소년으로서 교육·진로 고민도 해야 하는 두 가지 과제를 버겁게 안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들 청소년은 지금은 중도입국이라는 이름표를 달고 있지만 어른으로 성장하면 우리 사회를 구성하고 이끌어가는 성원이 될 것"이라며 "이들을 위한 정책적 지원은 소모적 비용 지출이 아니라 미래를 위한 투자로 바라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강 센터장은 중도입국 청소년 지원 방안으로 ▲각 지역 내 위탁형 대안학교 활성화 ▲초·중·고교에 이어 대학까지 맞춤형 진학 상담 ▲전문 자격증 시험에 다국어 응시 허용 ▲초등학교에서 '기초학습 한국어 교육' 실시 ▲10대 후반 청소년에는 안정적 비자 연장 지원 등을 제시했다.

연합뉴스 한민족뉴스부 이희용 선임기자도 토론문을 통해 "다문화 이주민의 자녀가 교육이나 취업에서 최소한의 기회도 얻지 못한 채 도태된다면 사회의 불안 요소가 높아진다"고 지적했다.

그는 "법무부, 행정자치부, 교육부, 여성가족부, 고용노동부, 지자체 등이 각자 입장을 고집하며 일부 생색내는 지원에만 그칠 것이 아니라 혁신적이고도 담대한 지원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조직 이기주의에서 벗어나 과감히 각종 행사나 사업 등의 예산과 인력을 통폐합, 이관, 조정하는 단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집담회는 국민대통합위원회가 다문화 정책의 개선 방안을 찾고자 마련한 행사로, 정부·학계·언론계 전문가가 참석해 주제 발표와 패널 토론을 펼쳤다.

국민대통합위원회 한광옥 위원장은 "국내 거주하는 외국인 수가 195만 명을 넘어선 만큼 다문화 가족은 우리 미래를 함께 이끌어 나가야 할 이웃이라고 생각해야 한다"면서 "다문화 이웃과 함께 이루는 국민 대통합은 더 큰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newgla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3 11: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