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준표 "신공항 유치 집단행동은 면피용…자중하자"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지역 간 대결구도로 치닫는 영남권 신공항 입지 문제와 관련해 "자중하자"고 당부했다.

홍 지사는 지난 2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영남권 신공항을 두고 부산과 대구·경북·울산·경남이 대립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양 지역 국회의원들도 여태 조용히 있다가 발표가 임박하니 집단으로 나서고 있다"며 이러한 집단행동을 '면피용'이라고 규정했다.

특히 부산지역 야당 의원을 향해 "부산 민주당 의원들은 내년 대선 때 영남권 분열을 노리고 여권 이간책으로 (신공항 유치 집단행동과 관련해) 더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런 상황을 막으려고 이미 영남권 5개 시·도지사들이 두 번이나 합의서를 작성하고 외국 기관 용역 결과에 승복하기로 약정했다"며 "그런데도 이런 일이 벌어지는 것은 참으로 유감이다"고 안타까움을 전했다.

홍 지사는 "가덕도건 밀양이건 얼마 떨어지지 않은 영남권 공항일진데 거기에 명운을 거는 것은 옳지 않다"며 "탈락지역에는 그에 걸맞은 국책사업을 주는 것을 정부에 건의하기로 철석같이 맹약했음에도 이런 집단행동을 계속하는 것은 정치도의에도 맞지 않는 일이다"라고 밝혔다.

홍준표 "신공항 유치 집단행동은 면피용…자중하자" - 2

홍 지사는 "모두 자중하고 용역 결과 발표를 기다리고 그 발표에 승복하도록 하는 것이 국익에 합당한 일이다"며 거듭 "자중하자"고 당부했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3 10: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