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현병 환자 난동…부산 지하철 전동차서 수십여명 대피(종합)

40대 남성 난동에 "부탄가스 터트렸다" 오인신고도 접수
부산연제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제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조현병(정신분열증) 환자의 '묻지마 범죄'가 잇따르는 가운데 이 병을 앓은 40대 남성이 부산의 지하철에서 난동을 부려 전동차 운행이 중단되고 승객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전차교통방해 및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한모(49)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한씨는 2일 오후 8시35분 부산 지하철 3호선 물만골역으로 향하던 전동차에서 갑자기 소리를 지르고 난동을 부려 전동차 운행을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전동차는 물만골역에 정차해 3분40초 동안 운행을 멈췄다. 승객 20여명이 놀라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당시 경찰에는 "지하철 내 누가 부탄가스를 터트렸다"는 오인 신고까지 접수돼 비상이 걸렸다.

술에 취한 한씨는 출동한 경찰과의 몸싸움 끝에 검거됐다.

한씨는 흉기나 인화물질을 휴대하지 않았다.

한씨는 경찰에서 "조현병과 분노조절장애가 있는데 선글라스가 부러진 게 갑자기 생각나 화가 나서 그랬다"고 진술했다.

부산에서는 10년 이상 조현병을 앓은 50대 남성이 지난달 25일 도심 한복판에서 각목을 휘둘러 여성 2명에게 중상을 입혔다.

이 남성은 흥분한 상태로 고함을 지르거나 혼잣말을 하는 등 이상 증세를 보였다.

부산시는 '묻지마 각목' 폭행과 같은 사건의 예방을 위해 방범용 CCTV 80대를 추가 설치하기로 했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3 09: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