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힐러리 "트럼프는 사기꾼" vs 트럼프 "이메일사건 감옥갈 일"(종합2보)

서로 사기꾼·범죄자로 공격하고 난타전


서로 사기꾼·범죄자로 공격하고 난타전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심인성 특파원 = 미국 민주당과 공화당의 사실상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도널드 트럼프가 1일(현지시간) 거친 난타전을 벌였다.

먼저 클린턴 전 장관이 이날 뉴저지 주(州) 뉴어크 유세에서 법적 소송이 진행 중인 '트럼프 대학'과 트럼프 대학의 내부 '행동지침서'(playbooks)에 대해 언급하면서 트럼프를 몰아세다.

그는 "트럼프와 트럼프 대학의 직원들은 취약한 계층의 미국인들을 악용했다"면서 "이는 트럼프 자체가 사기꾼이라는 것을 증명하는 또 다른 증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는 트럼프 대학에 등록한 모든 관련자를 상대로 사기를 쳤던 방식 그대로 이번에는 미국을 상대로 사기를 치려고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힐러리 "트럼프는 사기꾼" vs 트럼프 "이메일사건 감옥갈 일"(종합2보) - 2

클린턴 전 장관은 앞서 트위터에서도 "트럼프 대학의 (전직) 직원조차 스스로 '사기'(scam)라고 규정했다"면서 "트럼프 대학은 형편이 어려운 사람들을 착취한 사기성 제도"라고 비판했다.

트럼프가 설립한 트럼프 대학의 행동지침서는 약 400페이지 분량으로, 여기에는 수강생을 '현혹해' 모집하는 방법부터 강연에서 틀어야 하는 노래까지 트럼프 대학 운영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이 담겨 있다.

행동지침서에는 "고객들은 삶의 현실에 따라 수강하려는 의지가 갑자기 사라져버릴 수 있다"며 "우리는 사람들에게 꿈을 이룰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주며 그 의지를 다시 불러일으켜야 한다"고 적혀 있다.

특히 행동지침서와 별개로 전직 직원들은 뉴욕타임스(NYT)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학이 학생에게 수강을 강요하고, 자격없는 강사를 고용하는 등 부도덕한 행위를 일삼았다고 폭로했다.

트럼프가 지분 93%를 투자한 트럼프 대학은 2004년부터 대학 인가를 받지 않은 채 '대학'이라는 명칭을 사용하며 부동산 투자 비법을 가르쳐 논란이 일었으며 일부 학생들은 트럼프의 부동산 투자 성공 비결을 배우려고 3만5천 달러(약 4천100만 원)를 냈는데 모든 게 가짜로 드러났다며 집단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캘리포니아 주(州) 샌디에이고 연방법원의 곤살레스 쿠리엘 판사는 최근 트럼프 대학 사건과 관련해 트럼프에게 오는 11월 28일 법정에 출석해 증언하라고 결정했으며, 따라서 트럼프가 대선에서 승리할 경우 당선인 신분으로 법정에 서야 하는 상황에 놓여 있다.

힐러리 "트럼프는 사기꾼" vs 트럼프 "이메일사건 감옥갈 일"(종합2보) - 3

이에 대해 트럼프도 캘리포니아 주(州) 새크라멘토 공항 격납고 앞에서 한 연설에서 연방수사국(FBI)의 수사가 진행 중인 힐러리의 '이메일 스캔들'을 거론하며 "그녀는 연방법을 위반했다"며 "다른 사람이 그렇게 했다면 벌써 2년은 감옥에 있었을 것"이라고 공세를 폈다.

그는 "이는 우리나라 법에 대한 불명예"라며 클린턴 전 장관이 대선 출마를 포기해야 한다고 거듭 압박했다.

트럼프는 "힐러리는 (경쟁자인 버니 샌더스를) 마무리 짓지 못한다"며 "나는 16명의 주지사와 상원의원, 유능한 사람들을 마무리 지었다. 여러분은 버니와 함께하는 게 더 나을지 모른다. 그러나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는 자신에 대한 공세를 펴고 있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 대해 "그가 선거유세를 한다면 이는 내가 빌 클린턴을 공격했던 것처럼 그를 공격해도 된다는 의미"라며 자신도 대응할 것임을 시사했다.

shin@yna.co.kr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23: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