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OPEC 산유량 한도 합의 실패…원유가격 하락(종합)

신임 사무총장에 나이지리아 출신 모하마드 바르킨도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2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정례회의를 열고 새로운 산유량 상한선을 정하는 방안을 논의했으나 최종 합의에 실패했다.

OPEC이 새로운 산유량 한도나 가격 결정 합의에 실패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제 시장에서는 원유 가격이 1% 이상 하락했다.

OPEC이 합의에 실패하면서 산유량을 100만 배럴 이상 늘리겠다고 공언한 이란이 실제 산유량을 계속 늘리면 다른 산유국들도 증산 경쟁에 뛰어들 가능성이 커졌다.

이날 낮 12시부터 3시간 넘게 이뤄진 비공개회의 후 발표된 성명에는 OPEC 회원국들은 시장 안정을 위해 노력한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담겼고 구체적인 가격 정책 등은 포함되지 않았다.

지난해 12월까지 OPEC의 총 산유량 한도는 하루 3천만 배럴이었다. OPEC은 당시 정례회의에서 감산 합의를 이루지 못했고 상한선이 유명무실해졌다.

13개 회원국만 참여하는 OEPC의 공고한 카르텔이 무너졌다는 분석이 나왔지만 회원국 중 나이지리아와 베네수엘라, 이라크, 리비아, 알제리 등이 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

OPEC은 또 신임 사무총장으로 나이지리아 출신 모하마드 바르킨도 전 OPEC 사무총장을 선출했다.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23: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