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ECB 총재 "유럽·영국 호혜 관계, 브렉시트 없기를…"(종합)

성장 개선·유가 상승에 성장률·인플레율 전망치 올려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유럽중앙은행(ECB)은 올해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0.2%로 올렸다.

또, 성장률 전망치도 1.6%로 상향 조정했다.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는 2일(현지시간) 통화정책회의 결과를 설명하는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ECB는 지난 3월 내놓은 전망에서 올해 물가상승률과 성장률 예측치를 각기 0.1%와 1.4%로 밝혔었다.

이날 ECB는 그러나, 2017년과 2018년 물가상승률 전망치는 1.3%, 1.6%로 유지했다.

2017년과 2018년 성장률 예측치 역시 각기 1.7%, 1.8%로 유지했다.

전문가들은 최근 유로존 성장이 점진적으로 회복 흐름을 보이고 유가도 상승하면서 ECB가 이날 인플레율과 성장률 전망 수치를 높일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드라기 총재는 이날 세계경제 하방 리스크를 거론하며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도 일례로 들었다.

그는 이어 일정 기간 물가상승률이 매우 낮거나 마이너스를 나타낼 것이라고 경계했다.

ECB 총재 "유럽·영국 호혜 관계, 브렉시트 없기를…"(종합) - 2

그러고는 2.0% 바로 밑으로 설정한 중기 인플레 목표치 달성을 위해서는 어떠한 조치도 취할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아울러 그리스 국채의 담보물 인정 여부에 대해선 그리스의 최근 정책조치 이행이 크게 진보했다고 인정하면서도 시기상조라는 태도를 보였다.

그는 다만, 그리스 정부가 몇 가지 추가적 주요 조치들을 해서 채권 주체들이 만족할만한 수준에 이르면 그 문제를 논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오는 23일로 예정된 영국의 국민투표와 관련해선 유럽과 영국, 그리고 영국과 유로존이 호혜적인 관계임을 상기하며 ECB는 영국이 머물 것으로 본다고 했다.

드라기 총재는 하지만 "어떠한 결과에도 ECB는 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전례 없는 초저금리 지속으로 저축하는 사람들이 손해를 본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주로 그런 우려가 독일에서 나오는 점 때문인지 "독일뿐 아니라 몇몇 국가에서 그런 걱정이 있는 줄 안다"고 전제하고 "내일(미래에) 금리가 좀 더 높아지려면, 오늘(현재)은 낮게 유지돼야 한다"며 초저금리 유지 정책을 방어했다.

그는 ECB가 500유로짜리 지폐를 발행하지 않기로 한 결정이 시장에서 '현금' 유동성을 줄이려는 음모의 하나라는 일각의 해석에 대해서는 "그 대신 200유로짜리 지폐를 더 발권하고 있다"고 설명하며 그런 관측을 일축했다.

그는 저인플레가 지속한다면 중기 인플레 목표치를 달성 가능한 수준으로 낮추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렇게 되면 은행 신뢰가 크게 훼손되고, 이에 맞물려 유로존 내 자산의 위험도가 높아져 실질금리가 상승하며 결국에는 물가 안정성을 해치게 될 것"이라고 대답하면서 수정 계획이 없음을 확인했다.

un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22: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