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 실업수당청구 3주째 감소…고용시장 낙관 뒷받침

(워싱턴=연합뉴스) 김세진 특파원 = 미국에서 새로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사람 수가 3주째 감소하며 최근 미국 고용시장에 대한 낙관적 시각을 뒷받침했다.

미국 노동부는 지난 주까지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6만7천 건으로 한 주 전보다 1천 건 줄었다고 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금융시장의 예상치는 약 27만 건이었다.

이 지표는 최근 약 1년 3개월에 해당하는 65주 연속으로 호조와 부진의 기준선으로 여겨지는 30만 건을 넘지 않고 있다.

변동성을 줄여 추세를 보이는 4주 이동평균 청구 건수도 27만6천750 건으로 1천750 건 감소했다.

미국의 대표 고용지표인 월간 비농업부문 신규고용 증가량이 지난 4월에 16만 건에 그치면서 일부에서는 미국 고용시장에서 호조가 지속될지에 대한 회의론이 제기돼 왔지만, 대부분의 전문가는 미국 고용 동향을 비관적으로 볼 근거가 부족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특히 단기 고용지표인 주간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미국 고용시장에 대한 낙관론의 대표적인 근거가 되고 있다. 기업들이 전반적으로 해고를 꺼리고 있다고 해석되기 때문이다.

앞서 시장정보업체 ADP가 발표한 민간 신규고용 증가량은 시장 예상과 비슷한 17만3천 건으로 발표됐다. 금융시장에서는 3일 발표될 5월 비농업부문 신규고용 증가량을 지난 4월과 비슷한 16만2천 건으로 예상하고 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는 전날 발표한 경기동향 보고서 '베이지북'에서 최근의 고용과 임금 증가를 "완만하다"고 평가했다.

미국 실업수당청구 3주째 감소…고용시장 낙관 뒷받침 - 2

smi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21: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