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란 "산유량 일일 100만 배럴 더 늘려야"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비잔 남다르 잔가네 이란 석유장관은 2일(현지시간)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의에 앞서 산유량을 지금보다 일일 100만 배럴 정도 더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잔가네 장관은 "산유량을 제한하는 것은 이란과 OPEC 모두에게 이익이 되지 않는다"며 "이란은 제재 이전 OPEC 전체 산유량의 14.5%를 차지했는데 5년 안에 이 수준으로 산유량을 회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OPEC 산유량을 고려하면 잔가네 장관이 언급한 산유량은 일일 평균 480만 배럴이다.

이란은 제재 이후 산유량을 일일 380만 배럴까지 늘렸기 때문에 앞으로 100만 배럴을 더 증산하겠다는 목표를 밝힌 셈이다.

잔가네 장관은 "산유량을 목표치까지 올리려면 700억 달러의 투자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OPEC 회의에서 산유량 동결이 합의될지에 대해선 "오늘 회의는 차기 OPEC 사무총장을 뽑는 게 주요 안건"이라며 "OPEC 회원국별 산유량 할당이 필요하지만, 회의에서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이란의 원유 수출량과 관련, 지난달 일일 평균 202만3천만 배럴로 제재 해제 이전인 지난해 12월보다 배로 늘었다고 밝혔다.

이란 "산유량 일일 100만 배럴 더 늘려야" - 2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21: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