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제의 거부하면 무자비한 물리적 선택" 위협…조평통 성명(종합)

남북갈등 책임 떠넘기면서 추가도발 명분 찾기 속셈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2일 성명을 내고 "긴장완화와 평화보장을 위한 우리의 정당한 제의를 무모한 군사적 망동으로 거부해 나선다면 남조선 당국에 가해지는 우리의 대응은 무자비한 물리적 선택으로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조평통은 "역사적인 조선노동당 제7차 대회에서 제시된 새로운 조국통일 노선과 방침을 높이 받들어 북남 군사당국 회담개최도 제안하면서 남조선 당국에 조성된 난국을 타개하고 관계개선의 길을 열어 나갈 데 대하여 절절히 호소하였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방송 등 북한 관영 매체들이 보도했다.

조평통은 성명을 통해 "군사분계선과 서해열점수역을 비롯한 첨예한 대치계선들에서 군사적 충돌의 불씨를 근원적으로 제거하고 정세안정을 도모하며 북남관계개선의 평화적 분위기를 마련하기 위해서였다"면서 "그러나 그것을 삐라살포를 중단시키기 위한 의도로, 위장평화공세로 나름대로 판단하고 전면적으로 거부하는 추태를 부리다 못해 선불질까지 해대며 군사적 망동을 부리는 것이 미련한 남조선 당국"이라고 주장했다.

성명은 특히 "요즘에는 또다시 감히 우리의 최고수뇌부를 노린 참수작전준비까지 떠들어 대며 분별없이 놀아대고 있다"면서 "남조선 당국은 민족의 지향과 요구, 대세의 흐름에 역행하여 동족대결과 전쟁광기로 기승을 부릴수록 시대와 역사가 내리는 준엄한 심판을 면할 수 없게 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억지를 부렸다.

조평통의 이런 성명은 리수용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면담하고, 미국 재무부가 북한을 주요 자금세탁 우려 대상국으로 지정하는 등 한반도 정세가 긴박하게 전개되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북한이 우리 정부에 대해 대화 제의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무자비한 물리적 선택'을 하겠다고 위협한 것은 4차 핵실험 및 장거리 미사일 도발로 야기된 대북제재 및 남북한 갈등의 책임을 한국 정부에 돌리면서 추가도발을 할 명분을 찾기 위한 의도가 깔린 것으로 보인다.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21: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