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류 선봉' 한국관광문화센터 파리 도심에 들어선다

한국문화원·한국어교육원 등 입주…내년 말 개원 예정
양국 문화계 인사 초청 사전개원식…김종 차관 "정부·문화인 숙원사업 이뤄"

(파리=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시내 중심에 있는 한국관광문화센터가 프랑스와 한국 귀빈들에게 첫선을 보였다.

내년 말 주프랑스 한국문화원과 한국교육원 등이 입주할 한국관광문화센터 건물을 최근 우리 정부가 사들인 뒤 처음으로 공개했다.

파리 8구에 있는 이 건물은 샹젤리제 거리와 대통령궁인 엘리제궁에서 걸어서 10분가량 거리에 위치해 있다.

센터 정문에 들어서면 작은 정원이 있고 정원을 가운데 두고 6∼7층 건물 3개 동이 둘러싼 형태다.

'한류 선봉' 한국관광문화센터 파리 도심에 들어선다 - 2

이날 오전 열린 사전 개원식에는 김종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을 비롯해 박재범 주프랑스 문화원장, 브뤼노 푸셰 앵스티튀 프랑세(IF·프랑스문화원) 회장, 세르주 라빈느 퐁피두 센터 관장 등 한국과 프랑스 관계자와 문화예술계 인사 80여 명이 참석했다.

김 차관은 기념사에서 "한불수교 130주년을 맞아 양국관계가 그 어느 때보다 가까운 시기에 한국관광문화센터 사전 개원식을 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더욱이 정부와 문화인의 숙원사업이었던 문화원이 확장 개원하게 돼 그 의미가 각별하다"고 말했다.

푸셰 앵스티튀 프랑스 회장은 "한국문화원은 1980년 개원 이래 판소리, 영화, K팝 등 한국문화를 프랑스에 알리면서 한류 홍보에 앞장서 왔다"면서 "프랑스에 한류가 상륙한 지금 새 문화원은 필수적이었으며 한국과 프랑스 양국 문화 교류에 큰 역할을 할 것이다"라고 기대했다.

'한류 선봉' 한국관광문화센터 파리 도심에 들어선다 - 3

주프랑스 한국문화원은 1979년 박정희 당시 대통령 때 파리 16구 에펠탑 부근에 부지를 사들여 이듬해 문을 열었다.

주택가 아파트 지상 1층과 반지하로 이뤄진 809㎡ 규모의 이 문화원은 올해까지 36년간 프랑스에 한국문화를 알려왔다.

박재범 문화원장은 "한국문화원 개원 당시 파리에 중국문화원은 없었으며 또 1969년 개원해 이전 전까지 사용된 옛 일본문화원보다 위치 등이 나았다"면서 "문화 홍보에 대한 한국 정부의 혜안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개원 36년이 지나면서 프랑스에 한류가 확산하고 한국문화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새 문화원 이전은 한국 정부와 문화계의 숙원사업이었다.

일본은 1997년 에펠탑 옆 7천500㎡ 규모 건물에 문화원을 이전해 재개원했고 2002년 중국도 역시 7천㎡ 크기의 문화원을 개원했다.

내년 말 정식으로 문을 열 한국관광문화센터의 총면적은 3천300㎡로 현 문화원의 4배 크기다.

한국관광문화센터에는 한국문화원뿐 아니라 파리 한국교육원, 한국관광공사·한국콘텐츠진흥원 지사가 함께 입주한다.

센터에는 140∼150석 규모로 공연과 영화상영, 강연 등을 할 수 있는 공연장과 한류체험관, 사무실 등이 들어선다.

박 원장은 "한국관광문화센터가 내년 말 정식 개원하면 한국문화, 관광, 문화콘텐츠, 한국어 교육 및 유학 상담 등의 콘텐츠 및 서비스를 한 곳에서 종합적으로 제공해 기관 간 시너지 효과를 거둘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류 선봉' 한국관광문화센터 파리 도심에 들어선다 - 4

sungjin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21: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