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야구> 우즈 넘은 테임즈, 끝이 없는 신기록 행진

40홈런-40도루·시즌 2회 사이클링히트에 최소경기 100홈런까지
100번째 순간
100번째 순간(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2일 오후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NC-두산전. NC 테임즈가 4회말 1루에서 통산 100호 홈런을 치고 있다. 2016.6.2
home1223@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NC 다이노스 에릭 테임즈(30)가 KBO리그 역사에 또 하나의 발자취를 남겼다.

테임즈는 2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경기에서 자신의 시즌 16호, 통산 100호 홈런을 쏘아 올렸다.

0-1로 뒤진 4회말 무사 1루에서 상대 왼손 선발 유희관의 시속 116㎞짜리 슬라이더를 공략해 오른쪽 담을 넘어가는 우월 역전 2점포를 터트렸다. 비거리는 110m.

한국 무대 314경기 만에 쳐낸 개인 통산 100번째 홈런이다.

이는 KBO리그 최소경기 기록이다.

테임즈는 타이론 우즈가 2000년 두산 베어스에서 뛰며 달성한 종전 최소경기 100홈런 기록(324경기)을 16년 만에 뛰어넘었다. 10경기나 단축했다.

100홈런 친 테임즈
100홈런 친 테임즈(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2일 오후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NC-두산전. NC 테임즈가 4회말 1루에서 통산 100호 홈런을 친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2016.6.2
home1223@yna.co.kr

테임즈는 2014년 NC 최초의 외국인 타자로서 KBO리그에 입성, 3시즌째 NC 소속으로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테임즈가 KBO리그에서 '최초' 타이틀을 달기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해 47홈런에 40도루까지 달성해 KBO리그 사상 40홈런-40도루(40-40)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한 경기에서 모든 종류의 안타(단타·2루타·3루타·홈런)를 치는 사이클링 히트를 한 시즌에 두 번 달성한 선수도 테임즈 이전에는 KBO리그에 없었다.

그는 2015시즌 0.790의 장타율로 KBO리그 원년 백인천이 기록한 기존 시즌 최고 장타율 0.740을 넘어선 신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이런 놀라운 활약을 바탕으로 테임즈는 지난해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를 차지했다.

외국인 선수가 정규시즌 MVP에 오른 건 1998년 우즈, 2007년 다니엘 리오스(두산)에 이어 세 번째다.

100홈런의 사나이
100홈런의 사나이(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2일 오후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NC-두산전. NC 테임즈가 4회말 1루에서 통산 100호 홈런을 친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2016.6.2
home1223@yna.co.kr

2년 연속 50홈런 이상을 때린 '홈런 경쟁자'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메이저리그에 진출하면서 테임즈는 올해 홈런왕 자리도 넘보고 있다.

역대 최고 외국인 타자 자리를 두고 테임즈와 함께 거론되는 우즈는 1998년 42홈런으로 홈런왕에 오른 바 있다.

홈런왕은 시즌이 끝나야 확인할 수 있지만, 지금의 페이스를 고려하면 테임즈는 적어도 30홈런 고지는 밟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테임즈는 3시즌 연속 30홈런을 기록한다.

우즈는 1998년부터 2001년까지 4년 연속으로 30홈런 이상을 생산했다.

매 시즌 엄청난 폭발력으로 KBO리그에 굵직한 발자취를 수없이 찍어내고 있는 테임즈의 이름 앞에 팬들은 '갓'(God·신)이라는 수식어를 붙인다.

테임즈의 신들린 타격이 또 어떤 신기록을 제조할지 기대가 더욱 높아졌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20: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