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야구> '발목 부상 교체' 양의지, 뼈에는 이상 없어(종합)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두산 베어스 주전 포수 양의지(29)가 왼발목을 다쳐 경기 중 교체됐지만 자기공명영상(MRI) 촬영 결과 뼈에는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다.

양의지는 2일 창원시 마산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방문경기에서 2회초 볼넷을 얻어 출루하고 닉 에반스의 우전안타로 2루를 밟았다.

허경미의 타석에서 NC 선발 이민호가 2루 견제를 했고, 귀루하던 양의지의 왼발목이 베이스에 닿으면서 꺾였다.

양의지는 그라운드에 쓰러졌고 고통을 호소했다.

구급차가 2루 근처까지 들어와 양의지를 싣고 인근 병원으로 향했다.

두산은 박세혁을 대주자로 내세웠다.

양의지는 MRI 검사를 받았고 "뼈에는 이상이 없다"는 진단이 나왔다.

두산 관계자는 "3일 서울에서 다시 검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의지는 두산 선두 질주의 주역이다.

절묘한 볼 배합으로 두산 투수들의 신뢰를 쌓았고 타석에서도 타율 0.340, 10홈런, 33타점으로 맹활약했다.

두산은 MRI 검사 결과로 시름을 덜었지만, 아직은 걱정스러운 마음으로 2차 검진 결과를 기다린다.

<프로야구> '발목 부상 교체' 양의지, 뼈에는 이상 없어(종합) - 2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22: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