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해도 개미들만 죽쒔다…미끄럼 탄 삼성물산 9천억 순매수

올 1~5월 개인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 평균수익률 -12.83%기관은 수익률 6.6%로 '최고'…외국인은 1.07%로 '선방'
올해도 개미들만 죽쒔다…미끄럼 탄 삼성물산 9천억 순매수 - 2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올 들어서도 주식시장에서 개미들만 죽을 쑨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개인투자자가 올해 첫 개장일부터 지난 1일까지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서 순매수한 상위 10개 종목의 평균 수익률은 -12.83%로, 같은 기간 코스피 수익률(1.09%)에 한참 못 미친 것으로 집계됐다.

개미들의 부진한 성적은 삼성물산[028260]에 집중적으로 투자한 영향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

개인은 이 기간에 삼성물산 주식을 사들이는데 9천억원을 썼는데, 이는 두 번째로 많이 순매수한 호텔신라[008770](3천900억원)의 2.5배에 달하는 규모다.

그러나 삼성물산 주가는 올 들어 줄곧 내림세를 보였다.

지난 2일 종가(11만4천원) 기준으로 작년 마지막 거래일인 12월 30일(14만원)에 견주어 18.6%나 빠졌다.

올해도 개미들만 죽쒔다…미끄럼 탄 삼성물산 9천억 순매수 - 3

김세찬 대신증권[003540] 글로벌마켓전략실 연구원은 "개인투자자들은 삼성물산의 펀더멘털(기초체력)보다는 지배구조 개편 이슈를 호재로 보고 투자한 경우가 많았다"고 분석했다.

개인투자자들은 삼성물산 외에 다른 어느 곳에서도 재미를 못 봤다.

10개 종목 모두 마이너스 수익을 냈다.

이 가운데 삼성전기[009150](-17.33%), 호텔신라(-15.01%), 삼성물산(-15%), 크라운제과[005740](-14.48%) 등 10%가 넘는 손실이 난 종목이 7개나 됐다.

기관들의 투자성적은 양호했고, 외국인은 나름 선방한 수준이었다.

기관들이 사들인 상위 10개 종목의 평균 수익률은 6.6%였다.

다만 삼성생명[032830](-5.91%)과 현대제철[004020](-2.9%)에서만 손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기관들이 양호한 실적을 낸 것은 수익률 26%를 기록한 삼성카드[029780] 덕분이었다.

기관들은 올 들어 삼성카드를 매수하는데 총 1조6천여억원을 썼다.

외국인들이 투자한 상위 10개 종목의 평균 수익률은 1.07%로 코스피 수익률(1.09%)과 비슷해 선방한 것으로 평가된다.

외국인이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포스코[005490]로, 약 4천700억원을 썼다.

올해도 개미들만 죽쒔다…미끄럼 탄 삼성물산 9천억 순매수 - 4

코스닥 시장에서도 개미들만 손해 보는 투자를 했다.

올 들어 개인이 순매수한 상위 10개 종목의 평균 수익률은 -8% 수준으로, 기관(8%)과 외국인(13%)에 비교할 바가 못 됐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3 06: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