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무노동무임금' 강조…'특권 내려놓기'로 차별화

"원구성 안됐는데 세금 받겠다는 건 후안무치"이상돈 "현실성 없는 방안"…내부 엇박자도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여야의 20대 국회 원(院) 구성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진 가운데 국민의당은 2일 국회가 개원하지 못하면 세비를 받지 않겠다는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거듭 밝혔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국회 원 구성이 지연돼 국정 감시에 공백이 생기면 그 피해는 결국 국민께 돌아가는데도 어떻게 국민 세금은 꼬박꼬박 받겠다는 후안무치한 생각을 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손 대변인은 "국회는 일해야 하고, 정치는 밥값을 해야 한다"며 "국회가 일을 시작하기도 전부터 '무노동 유임금'이라는 특권을 만들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관영 원내수석부대표도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말한 건 그만큼 절박하게 (법정 시일 안에 원 구성을) 해내겠다는 의지의 표명"이라고 역설했다.

앞서 안철수 상임공동대표도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원 구성이 될 때까지 세비를 받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다만, 이상돈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에 출연해 "(무노동 무임금 제안은) 원 구성을 촉구하는 것이지 썩 현실성 있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해 내부에서 엇박자를 내는 모습도 보였다.

국민의당의 이 같은 입장은 그동안 약속해온 특권내려놓기를 이행하겠다는 의지를 통해 여당인 새누리당과 원내 1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차별화하려는 시도로 해석된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더민주와 새누리당이 대립하는 가운데 우리는 일하는 국회를 향한 의지를 보여주는 차원에서 특권을 내려놓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의당은 조만간 세비 반납을 포함한 정치 혁신안을 내놔 일하는 국회를 선도하는 면모를 보여주는 방안도 구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용호 원내대변인은 정론관 브리핑에서 "더민주와 새누리당은 당장 냉정을 되찾고 협상 테이블로 돌아와 주말 이전에 개원 협상을 마무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cla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18: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