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장박물관 활성화하려면 재정·인력·제도 보강해야"

송고시간2016-06-04 08:00

문화관광연구원 연구 보고서…"현장박물관은 새로운 패러다임의 박물관"

(서울=연합뉴스) 김영만 기자 = 유무형의 지역 문화 자원들로 이뤄진 현장박물관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재정 건전성 및 전문인력 확보와 함께 법적·제도적 지원이 뒷받침되어야 한다는 연구 보고서가 나왔다.

4일 문화체육관광부의 의뢰로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작성한 '현장박물관 운영 활성화 방안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새로운 패러다임의 박물관인 현장박물관은 장소를 기반으로 한 현재 진행형의 커뮤니티 문화 거점으로, 20세기 이후 유럽에서 등장한 야외박물관 또는 에코뮤지엄과 일맥상통한다.

현장박물관은 지역 공동체를 전제로 장소 집중성과 콘텐츠 고유성의 정도에 따라 '마을 보존형', '유적·박물관 보존형', '마을 활용형', '커뮤니티 박물관형' 등 4개의 유형으로 나뉜다.

마을 보존형에는 경주 양동마을, 순천 낙안읍성 민속마을 등이, 유적·박물관 보존형에는 서울 암사동 선사유적지, 연천 전곡리유적지 등이 각각 속한다. 또 마을 활용형에는 통영 동피랑벽화마을과 제주 저지문화예술인마을 등이, 커뮤니티 박물관형에는 삼척 갈남마을 박물관과 진안 계남정미소 등이 포함된다.

이들 현장박물관이 활성화되려면 우선 경영 개선 및 재정 건전성이 확보되어야 한다고 보고서는 강조했다.

또 자치적인 운영 능력을 높이기 위해 유물 보존과 복원 등의 전문 인력이 확보돼야 하며, 중장기적으로는 인력 운영 가이드 라인을 만들어 정기적인 교육 계획도 수립해야 한다.

이와 함께 현장박물관의 법적 제도적 보장이 필요하고, 운영 주체와 지자체 내 부서 간 협력체계가 구축되어야 한다고 보고서는 제언했다.

문체부는 이 보고서를 토대로 현장박물관 활성화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ym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