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멕시코 교사들, 교장 강제삭발·맨발행진 시켜… 시민 분노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멕시코에서 교사들이 파업에 반대한 교장과 교무 직원들의 머리를 강제로 삭발한 사건이 발생해 논란이 일고 있다.

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와 BBC방송 등에 따르면 멕시코 치아파스주의 코미탄에서 멕시코 교원노조(CNTE) 소속 교사들이 파업에 반대했다는 이유로 교장과 직원 등 14명의 머리를 공개적으로 삭발했다.

교사들은 또 '나라에 대한 배신자'라는 표지판을 목에 두르고 맨발로 거리를 걷도록 교장 등을 강요했다.

삭발 장면이 담긴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멕시코에선 분노가 확산됐다.

아우렐리오 누노 멕시코 교육부 장관은 삭발을 강행한 교사들을 처벌할 것이라고 밝혔다.

멕시코의 인권운동가 루이스 곤살레스 페레스는 "시위는 법의 테두리 안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비난했다.

CNTE는 새로운 교사평가 방법을 포함한 교육개혁에 반대하며 지난달 15일부터 멕시코 시티 등에서 파업을 벌이고 있다.

이들은 작년에도 파업에 반대하는 교사들의 머리를 강제로 삭발한 바 있다.

멕시코 교사들, 교장 강제삭발·맨발행진 시켜… 시민 분노 - 2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17: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