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정부, OECD서 대우조선 공적금융지원에 문제제기(종합)

정부 "통상문제 제기하는 차원 회의 아니다…사무관급 공부 모임"

(도쿄·서울=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김영현 기자 = 일본 정부가 최근 국제회의에서 대우조선해양[042660](대우조선)에 대한 한국 국책은행의 공적 금융지원에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2일 확인됐다.

일본 국토교통성 홈페이지에 실린 지난달 31일자 보도자료에 의하면, 일본 정부는 지난달 23∼24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조선 분야 회의에서 대우조선에 대해 언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성은 "한국 산업은행 등이 대우조선 등에 거액의 공적 금융지원을 하는데 대해 '세계 단일 시장인 조선업에 공적기관이 지원하는 경우에는 공적 지원에 의한 시장 왜곡을 신중히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일본 측이) 지적했다"고 소개했다.

국토교통성은 이어 "다음 회의 이후 공적 지원에 의한 시장 왜곡에 대해서도 논의하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대우조선은 2000년 산업은행이 채권 1조1천700억원을 출자전환함에 따라 국책은행의 자회사로 편입됐다.

이후 대우조선이 지난해 5조원이 넘는 적자를 기록하는 바람에 유동성 위기에 처하자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또다시 4조2천억원을 대우조선에 지원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이번에 열린 OECD 조선전문위원(WP6) 회의는 각 국 정부 부처의 사무관급 공무원이 참석해서 여러 현안에 대해 이야기하고 공부하는 형태의 모임"이라며 "통상 문제를 상대국에 정식으로 제기하는 차원의 회의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산업부는 별도로 배포한 설명자료를 통해 "일본 측이 회의 직전에 대우조선해양 지원 관련 의견서를 배포한 것은 사실이지만 정작 회의에서는 우리 정부단의 설명을 들은 후 추가 질의를 하지 않았고 다른 회원국도 관련 질의를 하지 않았다"며 "다음 회의에서는 한국, 일본, 유럽연합(EU) 등 조선산업 주요 국가의 전반적인 구조조정 상황을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日정부, OECD서 대우조선 공적금융지원에 문제제기(종합) - 2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18: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