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득량만 수산업 개발' 보성·장흥군 공동 추진

(보성=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전남 보성군과 장흥군의 득량만 청정해역 특구 지정을 위한 연구보고회가 2일 보성군청에 열렸다.

보고회에는 이용부 보성군수와 김성 장흥군수 등이 참석해 득량만 중장기 수산업 발전계획 기초안과 청정해역특구지정을 위한 용역 내용을 보고받았다.

'득량만 수산업 개발' 보성·장흥군 공동 추진 - 2

이날 보고회는 지난 3월 1차 보고회에서 나타난 문제점과 의견을 반영해 득량만 수산업 발전의 합리적인 방안과 양 지역 공동발전 의제에 대한 검토가 이뤄졌다.

보성군과 장흥군은 득량만 해역의 어획량 확보와 수산물 생산기반 구축, 수산물 고부가가치화, 수산물 유통마케팅 강화 등을 위해 특구지정을 포함한 수산업 중장기 발전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득량만 해역 수산업 발전의 필요성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공동출자로 2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전남대 산학협력단과 연구용역을 체결했다.

양 지자체는 이번 보고회에서 제시된 용역 내용과 양 지역 의견을 수렴해 득량만 수산업 발전을 위한 최종 계획안을 내놓을 방침이다.

이용부 군수는 "지역 어업인들의 소득을 높이고 득량만이 지닌 잠재력 자원을 바탕으로 중장기 수산업 발전 계획을 마련, 양 지역경제를 모두 활성화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17: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