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우조선 찾은 심상정 "여야정협의체 만들어 구조조정 논의"

정의당 지도부, 노조·경영진·협력업체 사장단 등과 간담회

(거제=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정의당 지도부는 2일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들을 만나 조선업 구조조정 현황과 올바른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다.

대우조선 찾은 심상정 "여야정협의체 만들어 구조조정 논의" - 2

이날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 노회찬 원내대표, 김세균 공동대표, 이병렬 노동부대표, 여영국 경남도당위원장 등 당 지도부는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를 방문했다.

이들은 먼저 대우조선해양 노조와 만나 대우조선해양이 내놓은 자구안의 문제점과 향후 대응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심상정 상임대표는 "우리나라는 경영실패 책임을 노동자에게 전가하고 구조조정을 하는 문제점이 있다"며 "이해당사자가 참가하는 '여야정협의체' 등 논의기구를 만들어 정의로운 구조조정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어 "임금이 체불된 노동자들은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으로 해결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또 조선산업 발전을 위해 구체적인 정책 제안도 하겠다"고 덧붙였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노조가 추천하는 사외이사가 의무적으로 선임될 수 있도록 제도화하는 게 중요하다"며 "경영에 참가하지 않는 노동자에게 경영 손실에 책임지라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채권은행은 살리면서 산업·노동자를 포기하는 구조조정 방식은 바뀌어야 한다"며 "산업과 노동자를 모두 살릴 수 있도록 다각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노조와 간담회를 마친 이들은 대우조선해양 협력업체 사장단과 만나 협력업체의 비정규직 문제에 관해 이야기를 듣고 대책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이들은 ▲ 조선업의 지속적 발전 ▲ 노동자와 하청업체가 책임지는 구조 혁파 ▲ 조선업 부실을 방조한 금융당국 혁신 등을 올바른 구조조정 방향으로 제시했다.

이들은 자리를 옮겨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 등 경영진을 만나 직원의 고용 보장 문제에 경영진이 관심을 갖고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마지막 일정으로 거제 비정규직 대책위원회와 만나 오찬을 함께 한 뒤 마지막으로 거제시청을 방문해 시의 자영업자 대책과 고용위기지역 지정 문제를 논의했다.

앞서 정의당 지도부는 옥포조선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선업 위기 원인이 경영진의 경영 실패와 금융당국의 도덕적 해이에 있다"며 '노동자 보호'를 최우선으로 하는 구조조정에 나서줄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home12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17: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