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습기 피해자·유족 "대형마트 책임자 구속해야"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가습기 살균제 사건 피해자들이 2일 살균제를 생산·판매한 대형마트 책임자를 구속 수사하라고 검찰에 촉구했다.

피해자 단체인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와 가족 모임'은 이날 오후 노병용(65) 롯데마트 전 대표가 소환 조사를 받는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가습기 살균제 피해 원인을 감추고 수사를 방해한 장본인"이라며 노 전 대표를 구속하라고 주장했다.

또 이철우 롯데마트 전 대표와 이승한 홈플러스 전 대표를 구속할 것도 함께 요구했다.

이 단체는 "가습기 살균제를 생산·판매한 롯데마트와 홈플러스 관계자에 대한 수사가 오늘 시작됐다"며 "이들 기업은 검찰이 옥시레킷벤키저를 수사하던 지난 한 달간 아무 것도 하지 않으며 여론이 지나가기만을 기다렸다"고 지적했다.

앞서 이번 사건 피해자와 유족들은 이날 오후 1시30분께 노 전 대표가 검찰청사에 출석하는 모습을 지켜봤다. 이들은 항의의 의미로 '최악의 롯데마트' 등이 적힌 플래카드를 펼치고 노 전 대표 머리 위에 인공눈을 뿌리기도 했다.

가습기 피해자·유족 "대형마트 책임자 구속해야" - 2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16: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