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종인, '남양주 사고'에 "사후약방문 안돼…정치권도 반성해야"

사망자 빈소·건설현장도 방문…"제도적 장치 마련해야"유족, 원청업체·정부 '대응 소홀' 분통

(남양주=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는 2일 경기도 남양주의 지하철 건설현장 붕괴사고와 관련, "정치권도 크게 반성을 해야할 것"이라며 "이런 사고들이 재발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남양주 오남읍 한양병원에 마련된 사망자 고(故) 서수원 정규환 김영두 윤한술씨의 빈소를 차례로 방문, 유족과 만나 사고의 재발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하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표는 "건설업체의 안전사고가 많이 나는 것은 하청에 하청, 이런 제도를 갖고 있고, 정규직보다는 비정규직의 일용 근로자 분들을 건설 현장에 많이 투입해 건설현장의 안전점검이 소홀했기 때문"이라며 사고 원인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항상 사건이 터지면 사후약방문 격으로 앞으로 이렇게, 이렇게 하겠다고 하면서 그런 체계를 제대로 갖추지 않아 또 다른 사고가 난다"며 "국가가 국민안전을 위해 무엇보다 책임을 지고 (국민을) 지켜야 하는데 최근 여러 사건사고 현장을 보면 그런 책무를 다하지 않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민의 매일매일 생활에 보다 세심한 관심을 가져서 이런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제도적 장치도 차근차근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족들은 원청업체와 정부가 가족의 사망 소식을 제때 알리지 않았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한 유족은 "사고가 터지고 (원청업체인) 포스코나 (포스코의) 보고를 받은 고용노동부로로부터 어떤 연락도 받지 못했다"며 "(사고가 나면) 가족들에게 알리는 것이 나라가 할 일이 아닌가. 고용노동부에서 그 업무를 제대로 했는지 진위를 파악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유족은 "포스코 측에서는 어제 (사망소식을 알리지 못한데 대해) 사과를 했다"며 "그런데 오늘 포스코 홍보부에서 가족들에게 통보했다고 언론에 말했다. (거짓말로) 언론플레이 한 것 아니냐"고 언성을 높였다.

유족들은 포스코 측에서 인부의 흡연을 사고의 원인이라고 추단, 책임을 현장 근로자에 돌리려 했다고 주장하면서 분통을 터뜨리기도 했다.

이에 대해 함께 빈소를 찾은 김한정(남양주을) 의원은 "부당한 점이 있다면 바로 시정하도록 하고 유가족의 명예나 현실과 동떨어진 과정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대한 지켜보고 대응하겠다"고 약속했다.

조응천(남양주갑) 의원도 "빨리 유가족들에게 연락을 드려서 이 참담한 소식을 가장 정중한 방법으로 전달하고 예우를 다했어야 한다"고 사고에 대한 정부 등의 대응을 비판했다.

빈소 방문에 앞서 김 대표는 사고가 발생한 남양주 진전읍 지하철 건설현장을 방문, 한국철도시설공단 측으로부터 사고 경위와 수습 상황 등을 보고 받았다.

hrseo@yna.co.kr

김종인, '남양주 사고'에 "사후약방문 안돼…정치권도 반성해야" - 2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16: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